드라마

엑스포츠뉴스

강영석, 출소했다..강하늘, 교도소 하우스 접수 (인사이더)[종합]

이이진 기자 입력 2022. 06. 23. 23:50

기사 도구 모음

'인사이더' 강하늘이 최대훈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

23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6회에서는 김요한(강하늘 분)이 노승환(최대훈)을 설득한 모습이 그려졌다.

그러나 노승환은 "부장검사 세지. 그렇다고 밤에 너 하나 자살 못 시킬 거 같나? 교도소 이제 그만 내려놓고 조용히 지내다가 나가라. 마지막 기회야"라며 몰아붙였고, 김요한은 "장선오 왜 따랐습니까?"라며 질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인사이더' 강하늘이 최대훈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

23일 방송된 JTBC 수목드라마 '인사이더' 6회에서는 김요한(강하늘 분)이 노승환(최대훈)을 설득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선오(강영석)는 김요한을 살려줬고, 그 조건으로 자신과 함께 게임을 하자고 제안했다. 장선오는 3주 동안 김요한에게 다양한 기술을 가르쳐줬고, 두 사람은 양준(허동원)과 진 이사(김지나)를 상대로 게임을 벌였다.

장선오는 게임 도중 진 이사를 저지했고, "손목 단추 풀러"라며 쏘아붙였다. 장선오의 예상대로 진 이사의 소매에 카드가 숨겨져 있었다.

장선오는 "밤새 눈 빠지는 줄 알았네. 구라 치다 걸린 진 이사 어디 한 군데 도려낼까요. 눈마저 못 쓰게 만들어드릴까요"라며 쏘아붙였고, 양준은 "걔 건드리면 진짜 경찰 부른다"라며 경고했다.


장선오는 "녹화 다 된 거죠? 여기 교도소입니다. 사방 천지가 CCTV이고 진 이사 구라 치다 잡힌 장면 다 찍혔어요. 신고하면 나도 비디오 판데기에 다 돌릴 겁니다. 받아줄 도박장, 창고, 판데기 몇 개나 남을 거 같아? 진 이사 풀어줄 테니까 다시는 여지 찾지 않겠다는 각서 써"라며 요구했다.

이후 장선오는 "난 1년 조금 넘게 걸렸어. 스테키. 원래 구라 치기 제일 좋은 타이밍이 상대방 구라 칠 때거든. 지 거 보느라 바빠서 다른 걸 못 봐. 특히 양준 그 새끼는 절대. 네버"라며 밝혔고, 김요한은 "그래서 나를 미끼로 썼다?"라며 물었다.

장선오는 "어. 형이 다칠 가능성은 처음부터 빵 퍼센트였다니까. 형이 스테키 치면 그 인간이 아니라 진 이사가 구라칠 거라 생각했지. 지도 우리가 지를 집중적으로 지켜볼 걸 아니까. 진 이사만 잡으면 양준 그 인간 꼼짝도 못 해. 진 이사가 양 회장 도박 장부거든. 걸어 다니는 인간 장부"라며 다독였다.

장선오는 "그리고 아까 이 하우스를 지키는 것도 중요했지만 형이 지보다 한참 하수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게 중요했어. 그래야 나중에 출소 후에 형이 내 복수도 도와주고 그럴 거 아니야"라며 덧붙였고, 김요한은 "너 앞으로도 계속 이렇게 해야 된다. 더 잘해야겠다"라며 당부했다.


한 달 뒤 장선오는 출소했다. 노승환은 김요한을 몰아내고 학장이 될 생각이었고, "널 죽이지는 않을게. 넌 일반 사동으로 돌아가라. 남은 시간 조용히 복역하다가 나가"라며 엄포를 놨다.

김요한은 "제가 병사에 처음 발 들인 날부터 대체 뭘 보고 절 그렇게 계속 의심하신 겁니까?"라며 의아해했고, 노승환은 "네 눈은 범죄자의 눈이 아니야. 네놈의 눈은 죄의식을 느끼는 사람의 눈빛이 아니라고. 그럼 둘 중 하나겠지. 네가 사이코패스이든가 뭔가 큰 걸 숨기고 있든가. 너 대체 숨기고 있는 게 뭐야?"라며 추궁했다.

김요한은 북부지검 부장검사인 목진형(김상호)이 배후에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고, 노승환은 목진형과 직접 통화했다. 그러나 노승환은 "부장검사 세지. 그렇다고 밤에 너 하나 자살 못 시킬 거 같나? 교도소 이제 그만 내려놓고 조용히 지내다가 나가라. 마지막 기회야"라며 몰아붙였고, 김요한은 "장선오 왜 따랐습니까?"라며 질문했다.

노승환은 "돈을 따랐던 거지"라며 쏘아붙였고, 김요한은 "저는 제 몫 챙기지 않겠습니다. 장선오가 챙겨가던 학장의 몫. 여기 하우스 수익의 절반. 전부 다 선생님과 다른 앞전들과 다 나누겠습니다"라며 약속했다.

노승환은 다른 죄수들 앞에서 김요한에게 무릎을 꿇었고, 김요한은 끝내 학장 자리를 차지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사진 = JT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