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황금 가면' 차예련VS연민지, 팀장직 두고 경합[종합]

이혜미 입력 2022. 06. 23. 20:29

기사 도구 모음

이현진에 의해 차예련 대 연민지의 경합이 성사됐다.

23일 방송된 KBS 2TV '황금 가면'에선 신제품 개발팀 팀장 직을 두고 겨루게 된 수연(차예련 분)과 유라(연민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라는 그런 수연에 "우리 결혼식 일, 미안하지 않아요? 그런 일 저지르기 전에 한 번쯤 생각해볼 수 있었잖아요. 내 생애 한 번 뿐인 결혼식이었어요. 바쁘신 부모님 겨우 모셔서 준비한 결혼식이었다고요. 그 꼴을 본 부모님 심정은 생각했어요?"라며 분노를 퍼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이현진에 의해 차예련 대 연민지의 경합이 성사됐다.

23일 방송된 KBS 2TV ‘황금 가면’에선 신제품 개발팀 팀장 직을 두고 겨루게 된 수연(차예련 분)과 유라(연민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동하(이현진 분)와 함께 SA그룹에 재입성한 수연은 앞서 대성(전인택 분)이 사고를 당한 비상구로가 커피를 내려놨다.

이어 “커피 한 잔 하세요. 옛날에 내가 타준 커피가 제일 맛있다고 했는데 결혼하고 커피 한 잔 못 타드렸네요. 죄송해요. 범인이 누군지 꼭 밝혀낼게요. 조금만 기다려주세요”라고 눈물로 다짐했다.

유라는 그런 수연에 “우리 결혼식 일, 미안하지 않아요? 그런 일 저지르기 전에 한 번쯤 생각해볼 수 있었잖아요. 내 생애 한 번 뿐인 결혼식이었어요. 바쁘신 부모님 겨우 모셔서 준비한 결혼식이었다고요. 그 꼴을 본 부모님 심정은 생각했어요?”라며 분노를 퍼부었다.

유라의 진실을 모르는 수연은 “그땐 제 정신이 아니었어요. 미안해요”라고 사과했다.

수연은 유라를 ‘좋은 사람’으로 믿고 있는 상황. 이에 동하는 “유수연 씨, 가슴은 뜨거워도 머리는 차가워야 합니다. 서유라 씨, 차 회장님 며느리입니다. 여기서 하는 일에 대해선 공식적인 거 빼고 전부 비밀입니다”라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동하가 신제품 개발에 함께하겠다고 선언한 가운데 화영(나영희 분)은 유라를 팀장으로 세우려 했다.

그러나 동하가 디자이너로 추천한 사람은 수연이다. 이에 화영은 “우리 SA그룹이 우스워요? 능력 뿐 아니라 자격조차 없는 사람이에요”라며 코웃음을 쳤으나 일찍이 수연은 익명으로 SA그룹이 주최했던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했던 바.

이에 따라 수연 대 유라의 경합이 성사된 가운데 유라는 화영에 “이번엔 꼭 어머니 눈앞에서 치워드릴게요”라고 약속했다.

극 말미엔 생전 대성과 대화를 나눴던 유라에게 “그때 우리 아빠랑 무슨 얘기했어요? 그날 서유라 씨 옆에 있었잖아요”라고 추궁하는 수연의 모습이 극 말미를 수놓으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황금 가면’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