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TV리포트

'태일이', 제46회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

박설이 입력 2022. 06. 20. 11:13

기사 도구 모음

장편 애니메이션 영화 '태일이'(제작: 명필름, 스튜디오루머|공동제작: 전태일재단, 질라라비, 영화 '태일이' 1970인 제작위원|해외배급: 화인컷|감독: 홍준표)가 세계 4대 애니메이션 영화제이자, '애니메이션계의 칸 영화제'로 불리는 제46회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 장편 경쟁 콩트르샹 부문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다고 해외 세일즈사 화인컷이 전해왔다.

'태일이'가 제46회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의 장편 경쟁 콩트르샹 부문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박설이 기자]장편 애니메이션 영화 '태일이'(제작: 명필름, 스튜디오루머|공동제작: 전태일재단, 질라라비, 영화 '태일이' 1970인 제작위원|해외배급: 화인컷|감독: 홍준표)가 세계 4대 애니메이션 영화제이자, ‘애니메이션계의 칸 영화제’로 불리는 제46회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 장편 경쟁 콩트르샹 부문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다고 해외 세일즈사 화인컷이 전해왔다.

'태일이'가 제46회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의 장편 경쟁 콩트르샹 부문에서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했다. 이는 2002년 장편 경쟁 부문 그랑프리를 수상한 '마리 이야기', 2004년 '오세암', 2020년 콩트르샹 부문 심사위원 특별상을 수상한 '무녀도' 이후 2년 만이다. 

'태일이'는 한국 현대사와 노동 운동사의 대표적인 인물 전태일의 이야기를 누구나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애니메이션으로 재탄생시켜, 재미와 의미를 모두 사로잡으며 호평을 받았다. 또한, 전태일의 삶을 통해 그가 이루고자 했던 인간적인 삶과 노동자의 권리를 되돌아보게 만들며 관객들의 깊은 공감을 자아냈다. 이러한 '태일이'의 메시지는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인의 마음을 관통 시키기에 충분했다. 이번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를 통해 '태일이'를 본 관객들은 전태일의 이야기를 처음 접했음에도 그의 이야기에 공감하고 뜨거운 눈물을 흘리며, 엔딩 크레딧이 끝날 때까지 긴 박수 세례를 쏟아냈다. 또한, 해외 관객들은 전 세계에 '태일이'와 같은 주제를 가진 영화들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하며, 제작진을 향한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올해 제75회 칸 영화제에서 한국 애니메이션 최초로 단편 경쟁 부문에 진출한 문수진 감독의 '각질' 역시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 ‘졸업 영화’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칸 영화제에 이어 안시 국제 애니메이션 영화제까지, K-애니 작품들이 전 세계인의 마음을 관통하며, 한국 애니메이션의 위상을 높이고 있어 더욱 의미가 깊다.

박설이 기자 manse@tvreport.co.kr/사진=Festival Annecy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