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BC연예

최시원, 성룡과 친분 인맥 자랑 "생일파티 초대 받아, 전세기도 보내줘" (미우새)

차혜린 입력 2022. 05. 29. 22:36 수정 2022. 05. 29. 22:39

기사 도구 모음

최시원이 성룡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심지어 최시원은 성룡의 생일 파티에도 초대 받았다고.

최시원은 "저랑 성룡이 생일이 같다. 그리고 성향 자체가 비슷하다. 제 생일날 그 분 생일을 축하하러 갔었다. 군대가기전까지 갔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민도 "나도 (성룡의) 생일 파티에 갔었다. 난 2000년도에 갔다. 공항에 가면 성룡 차가 온다. JC라고 적혀있다"고 말하자, 최시원은 "근데 전 감사한게, 전세기를 직접 보내주셨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시원이 성룡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최시원이 고급 레스토랑에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를 초대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탁재훈은 최시원에게 "굳이 국내에서 활동을 안 해도 되지 않나. 외국인맥도 많으니까"라고 말하자, 최시원은 "그래도 국내활동이 제일 중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민은 "너도 성룡이랑 친하지 않냐"고 묻자 최시원이 "같이 영화를 찍긴 했었다"고 말했다.

심지어 최시원은 성룡의 생일 파티에도 초대 받았다고. 최시원은 "저랑 성룡이 생일이 같다. 그리고 성향 자체가 비슷하다. 제 생일날 그 분 생일을 축하하러 갔었다. 군대가기전까지 갔었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민도 "나도 (성룡의) 생일 파티에 갔었다. 난 2000년도에 갔다. 공항에 가면 성룡 차가 온다. JC라고 적혀있다"고 말하자, 최시원은 "근데 전 감사한게, 전세기를 직접 보내주셨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iMBC 차혜린 | 사진제공=SBS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