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별똥별' 김영대, 안티 공격+스캔들에 결국 쓰러져 "이성경 아니라 다행" [종합]

하수나 입력 2022. 05. 28. 08:00

기사 도구 모음

김영대가 안티의 공격에 결국 쓰러졌다.

27일 방송된 tvN '별똥별'에선 오한별(이성경)과 공태성(김영대)이 알콩달콩 비밀연애를 이어가는 모습과 태성의 위기가 펼쳐졌다.

오한별은 공태성의 친모란 비밀이 있는 은시우(최지우)와 공태성의 열애설을 수습하느라 애를 먹었고 태성 주위를 맴도는 안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 하수나 기자] 김영대가 안티의 공격에 결국 쓰러졌다. 

27일 방송된 tvN ‘별똥별’에선 오한별(이성경)과 공태성(김영대)이 알콩달콩 비밀연애를 이어가는 모습과 태성의 위기가 펼쳐졌다. 

오한별은 공태성의 친모란 비밀이 있는 은시우(최지우)와 공태성의 열애설을 수습하느라 애를 먹었고 태성 주위를 맴도는 안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도수혁(이정신)을 찾아간 공태성은 도수혁에게 “내 안티냐”라고 물었고 도수혁은 “어떤 안티가 나 안티입니다, 라고 밝히겠나. 내가 진짜 안티면 지금 굉장히 위험한 상황 아니냐”라며 한별과의 비밀연애를 암시했다. 이어 “안티들이 가장 즐기는 게 뭔지 아느냐. 상대방을 불안에 떨게 하는 거다”라고 팁을 줬다. 자신의 불안감을 정확히 짚는 도수혁에게 공태성은 “고맙다”고 말했다.

그런 가운데 안티가 또다시 은시우와의 불륜 스캔들을 터트리며 태성을 위기로 몰아넣었다. 공태성은 주변의 모든 사람들을 의심하며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홀로 엘리베이터를 탄 공태성은 안티가 보낸 사진을 보고 충격을 받았고 그 시각 유성(윤종훈)은 스마일보이라는 메일주소로 밀회 제보 메일을 보낸 장본인이 회사 내에 있다는 것을 알아챘다. 유성은 그 장본인이 민규라는 것을 눈치 챘고 “야, 이제 그만 연기하지? 스마일보이”라고 말했다. 민규는 선량해 보이는 얼굴을 거두고 오싹한 웃음을 지었다. 왜 그랬냐는 유성의 질문에 그는 “그러니까 누가 그렇게 웃으래요?”라고 말하며 섬뜩함을 자아냈다. 

그러나 태성을 끊임없이 불안에 떨게 만들며 그를 위기로 몰아넣는 안티의 계획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안티로부터 은시우와 공태성의 관계에 대한 제보를 받은 기자들이 태성을 둘러 싸고 은시우와의 관계에 대해 물었다. “은시우와 열애가 사실이냐” “은시우 파경이 공태성 때문이란 게 사실이냐”라는 질문을 받은 공태성. 그는 결국 정신을 잃으며 쓰러지는 모습을 보였다. 

태성이 쓰러지는 동시에 오한별이 그를 향해 달려오는 모습이 포착됐다. 태성은 걱정과 놀란 얼굴로 달려오는 오한별을 보며 “다행이다. 오한별 너는 아닌 것 같아서...”라고 말하며 의식을 잃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에필로그에선 태성이 유성에게 마음을 열었던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태성은 자신을 찾아온 친모 은시우에게 “엄마라는 말 입에 올릴 자격 없지 않느냐”라고 날선 모습을 보였고 유성은 “태성씨 우리 밖에서 술 한잔 할래요?”라며 한강변에서 함께 술을 마셨다. 이때 태성을 알아본 사람들과 시비가 붙었고 유성은 결국 병원 신세를 졌다. 

태성은 유성을 찾아와 왜 맞기만 했느냐고 물었고 유성은 자신이 함께 싸우면 태성은 물론 그가 출연하는 작품에도 폐를 끼치게 된다고 말하며 태성의 마음을 열었다. 이어 병문안 온 오한별에게 유성은 자신에게 태성이 유성이형이라고 불렀다며 아이처럼 좋아하는 모습을 보이며 태성에게 진심인 유성의 모습을 엿보게 했다. 

하수나 기자 mongz@tvreport.co.kr / 사진 = '별똥별' 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