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구구단 출신 조아람 "언니들=가족, 서로 연락하면서 응원" [액's 인터뷰①]

최희재 기자 입력 2022. 05. 28. 07:0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조아람이 '살인자의 쇼핑목록'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지난 19일 종영한 tvN 수목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이하 '살쇼')은 평범한 동네에서 발생하는 의문의 살인사건을 마트 사장, 캐셔, 지구대 순경이 영수증을 단서로 추리해나가는 슈퍼(마켓) 코믹 수사극이다.

극중 조아람은 MS 마트 9년차 알바생 알바 역을 맡아 눈도장을 찍었다. 현실 알바생의 모습을 그려내며 활약을 펼친 조아람은 그룹 구구단 출신으로, '살인자의 쇼핑목록'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했다.

종영 후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엑스포츠뉴스 사옥에서 조아람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아람은 "사실 아직 실감이 잘 안 난다. 배우들끼리 단체 톡방이 있는데 '오늘 방송해야할 것 같은데 안 하니까 이상하다'는 얘기가 나왔다. 그 정도로 짧게 느껴지더라. 은근 길게 찍었다. 아쉬움도 많이 남지만 늘 재밌게 촬영했던 것 같아서 뿌듯한 것 같다"라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출연 계기를 묻자 "알바 역으로 오디션을 보고 감독님과 미팅을 했다"라며 "연기를 시작한지 얼마 안 됐기도 하고 오디션 경험도 많이 없어서 긴장이 많이 됐다. 그래서 준비를 많이 해갔던 것 같다. 감독님이 오디션장 분위기를 어둡게 삭막하게 하지 않아주셔서 편하게 준비했던 대로 보여드렸던 것 같다"고 오디션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출연 확정이 됐을 때는 가족들이랑 집에서 손잡고 방방 뛰었던 기억이 난다. 너무 좋았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살인자의 쇼핑목록'은 조아람의 연기 데뷔작이다. 왜 조아람이었을까. "감독님께서 원래 생각했던 알바 이미지와 제가 결이 조금 달랐다고 하시더라. 그런데 저와 저의 연기를 보시고 '이 친구 느낌대로 가도 색다르고 매력있을 것 같다'고 생각을 하셨던 것 같다. 그래서 감사하게도 캐스팅이 되지 않았나 싶다"라고 답했다.

조아람은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를 떠올리며 "제목부터가 너무 흥미롭게 다가왔던 것 같다. 막힘없이 쭉쭉 읽었다. 전개도 빨라서 지루할 틈도 없었고 중간중간 재밌는 요소들이 많이 들어가있어서 촬영 결과물이 나오면 어떨까 궁금증이 생기기도 했다"고 전했다.


주위 반응 또한 뜨거웠다고. 조아람은 "주변에서 다들 본방을 봐주셨다. 감사했다. 너무 좋아해 주셔서 감사했다. 처음에는 '그런 느낌이라고?' 하셨는데 나중에는 '캐릭터적으로 너무 개성있게 나온 것 같다'고 하면서 응원도 많이 해주셨다"라고 말했다.

또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저희 할머니께서 보통은 일찍 주무시는데 저희 방송이 10시 반에 시작했다. 그러니까 할머니가 졸린 눈으로 '언제 손녀딸이 나오나' 기다리시면서 봐주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할머니는 방송이나 캐릭터에 대해 잘 모르시니까 전화로 '왜 이렇게 안 웃니. 웃는 게 예쁜데' 하시더라. 그래서 할머니께 '알바라는 캐릭터가 원래 무뚝뚝해서 그런 거예요' 설명을 드렸다. 그게 너무 기억에 남는다. 할머니께서 너무 축하한다고 더 멋진 배우로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하셨었다"라고 말하며 눈을 반짝였다.

그룹 구구단의 혜연으로 활동했었던 조아람. 구구단 멤버들 또한 각자의 분야에서 활동하며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조아람은 "언니들이랑 연락하면서 지내고 있다. 사실 막 활동을 할 때도 서로 연락을 많이 하고 그런 느낌은 아니다. 사실 가족끼리 자주 연락 안 하지 않나"라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작품 한다고 하면 '축하해', '잘 챙겨보고 있다'고 한다. 응원도 하고 가끔 안부도 물으면서 잘 지내고 있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기억에 남는 시청자의 반응을 묻자 "'알바가 범인 아니냐' 이런 말이 들려오니까 재밌고 흥미롭더라. '알바가 범인이었어도 재밌었겠다. 반전이었겠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답했다.

그는 "다른 인물들은 사연도 있고 범인으로 몰리고 그러지 않나. 근데 알바는 그런 게 전혀 없고 대사 자체도 길지가 않다. 그러다 보니까 '표현적으로 나올 수 있는 게 있지 않을까?' 했는데 오히려 그런 게 없었어서 캐릭터가 더 잘 살았던 것 같다. 범인으로 의심도 받아보고 재밌었다"라고 덧붙였다.

8부작이라는 짧은 회차가 아쉽진 않았냐는 질문에 조아람은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땐 되게 알차고 적당하고 너무 좋다고 생각했는데 방영되고 나니까 너무 짧아서 아쉬웠다. 저 뿐만 아니라 모든 배우분들이 그렇게 말씀을 하셨었다. 그래서 그런지 더 종영이 실감이 안 나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엑's 인터뷰②]에 계속)

사진=비욘드제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