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나한일X유혜영 "딸 권유로 출연..재결합하는 쪽으로" (우이혼2)[종합]

백민경 기자 입력 2022. 05. 28. 05:50

기사 도구 모음

'우이혼2' 유혜영이 나한일과의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27일 방송된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에서 나한일, 유혜영과 딸 나혜진의 제주 여행이 그려졌다.

나한일과 유혜영은 딸 덕분에 '우이혼2'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나한일이 자리를 비운 사이 유혜영은 딸과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우이혼2' 유혜영이 나한일과의 재결합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27일 방송된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에서 나한일, 유혜영과 딸 나혜진의 제주 여행이 그려졌다.

MC들은 유혜영과 빼닮은 딸 나혜진의 외모에 깜짝 놀랐다. 이들은 말투까지 비슷해 MC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나한일과 유혜영은 딸 덕분에 '우이혼2'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딸이 나한일에게 전화해 "'우이혼' 출연하라고 하면 할 거야?"라고 물었다고. 

이들은 33년 만의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 운전이 불안한 나한일을 대신해 딸이 운전대를 잡았다. 즐거운 시간을 보낸 이들은 늦은 밤 숙소로 향했다. 나혜진은 "그래도 초등학생 때는 아빠랑 놀았잖아. 그 때로 돌아간 거 같았어. 그 이후로 아빠가 없으니까…좋았어"라고 말했다.

나한일이 자리를 비운 사이 유혜영은 딸과 둘만의 시간을 보냈다. 유혜영은 딸에게 "네가 애 많이 썼다"며 고마워했다. 그는 "(재결합)하는 쪽으로 가고 있어. 마음이. 그래야 될 거 같아"라고 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유혜영은 "네가 산책길에서 '우리는 가족이잖아'라는 말을 했잖아. 그 말이 의미가 있더라. 가족은 소중하고 중요한 존재더라"라고 깨달음을 전했다.


유혜영은 남편 나한일에 대해 "잘하려고 애쓰더라. 옛날이랑 많이 변했고…"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나한일이) 안 좋은 건 이제 안하려고 한다. 배려라는 게 생긴 거 같다. 잘못을 많이 늬우치고 반성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유혜영은 "점점 더 좋아지는 거 같다"며 "많이 좋아질 거 같다. 오늘은 더 잘하지 않았냐"고 두 사람의 관계를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이에 딸 나혜진은 "어릴 때 못해준 거에 대해 미안해하는 마음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유혜영은 "둘이 안 맞아서 다투고 그 피해가 너한테 갔다"며 딸에게 사과했다. 딸은 "어릴 때는 몰랐다. 엄마, 아빠가 안 좋은 거 했구나. 이혼에 대해 그냥 막연하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20살이 넘어서 이해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유혜영은 "네가 제일 힘들어하던 때 아니냐"며 "그 때 아빠도 감옥에 들어갔잖아. 내가 옆에 있어주지 못했다"며 미안해했다. 그는 "나는 나대로 슬프고 화나고 속상했다"며 "그때 생각하면 후회스럽다. '더 잘 키웠으면 좋았을텐데'라는 생각이 든다"고 진심을 전했다.

딸 나혜진은 "충분히 할 만큼 했다"며 엄마를 위로했다. 그는 "엄마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다"면서 "어릴 때 보고 싶었던 엄마, 아빠 모습을 이제야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유혜영이 "33년이 지나서야?"라고 묻자 딸은 "오래 걸렸네"라고 답하며 웃었다.

사진 = TV 조선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