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나한일x유혜영, 재결합 일등공신 딸 등장..33년 만의 가족 여행 [RE:TV]

박하나 기자 입력 2022. 05. 28. 05:10

기사 도구 모음

'우리 이혼했어요 2' 나한일, 유혜영이 딸과 여행을 떠나 재결합에 더욱 다가섰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2'(이하 '우이혼2')에서는 나한일, 유혜영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나한일은 유혜영과 딸에게 "매일은 아니지만 두 사람이 좋아하는 것을 노력하려고, 무조건 하려고"라고 약속했다.

유혜영의 고백에 딸은 어릴 때는 막연하게 안 좋게만 생각했던 '이혼'에 대해 스무 살이 넘어서야 제대로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우리 이혼 했어요 2' 27일 방송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우리 이혼했어요 2' 나한일, 유혜영이 딸과 여행을 떠나 재결합에 더욱 다가섰다.

지난 2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 2'(이하 '우이혼2')에서는 나한일, 유혜영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두 사람은 딸 나혜진 씨와 제주도로 33년 만의 첫 가족 여행을 떠났다. 딸은 두 사람의 '우이혼2' 출연과 재결합 추진의 일등공신이라고. 이어 유혜영과 키부터 목소리, 말투까지 똑같은 딸이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세 사람은 여느 가족과 같은 모습으로 제주도 곳곳을 여행했다. 유혜영은 다정한 부녀의 모습에 이전과 다른 따뜻한 눈빛을 보내기도. 딸은 "다시 내가 초등학생이 된 것 같아, 그땐 아빠랑 놀았다, 그때로 다시 돌아간 것 같았다"라며 여행이 좋았다고 말했다.

여행의 회포를 풀고자 식당에 앉은 세 사람은 나한일이 제안한 건배사 "가정 회복"을 함께 외치며 유쾌함을 안겼다. 나한일은 유혜영과 딸에게 "매일은 아니지만 두 사람이 좋아하는 것을 노력하려고, 무조건 하려고"라고 약속했다.

나한일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유혜영은 딸에게 "아빠가 잘하려고 애썼다, 옛날이랑 많이 변했고 배려라는 게 생긴 것 같아, 지난 잘못을 많이 뉘우치고 반성하고, 많이 좋아질 것 같아"라고 말했다. 더불어 유혜영은 부모의 불화에 힘들었을 딸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이어 유혜영은 "(재결합) 하는 쪽으로 마음이 가고 있다, 그래야 할 것 같아, 아까 '우리는 가족이잖아' 그 말이 의미가 있다, 가족이라는 거 굉장히 소중하고 중요한 것 같아"라며 재결합 청신호를 고백했다.

유혜영의 고백에 딸은 어릴 때는 막연하게 안 좋게만 생각했던 '이혼'에 대해 스무 살이 넘어서야 제대로 알게 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딸은 "어릴 때 내가 보고 싶었던 엄마, 아빠 모습을 지금 보는 것 같다, 오래 걸렸다"라고 털어놓으며 먹먹함을 안겼다.

한편,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2'는 이혼한 연예인 & 셀럽 부부가 다시 만나, 한 집에서 생활해보는 모습을 관찰하며, 이혼 후 새로운 관계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하는 이혼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