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권일용 "가장 잔혹했던 범죄자"..연쇄살인마 정남규(블랙)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입력 2022. 05. 27. 01:30

기사 도구 모음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 악마를 보았다(이하 블랙)'가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도 "만나본 범죄자 천 여 명 중에서 가장 잔혹했다"고 평한 연쇄살인마는 누구일까.

최악의 연쇄살인마 정남규의 범행 동기와, 나날이 진화한 그의 범행 수법에 숨겨진 심리는 27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 악마를 보았다'에서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 악마를 보았다(이하 블랙)’가 프로파일러 권일용 교수도 “만나본 범죄자 천 여 명 중에서 가장 잔혹했다”고 평한 연쇄살인마는 누구일까.

27일 방송될 ‘블랙’에서는 2004년 1월부터 2년 4개월간 서울 경기 일대에서 무차별 살해 행각을 이어간 연쇄살인마 정남규를 다룬다. 정남규로부터 살아남은 피해자들의 진술과, 사건 초창기부터 프로파일링을 담당한 권일용 교수의 이야기는 최귀화와 게스트 소유를 소름 돋게 만들었다.

스토리텔러 장진은 먼저 정남규의 습격을 받았지만 생존한 피해자의 이야기를 전했다. 피해자는 “모르는 남자가 따라오기에 강도라고 생각하고 가방을 던져줬지만 가방에는 관심이 없었다”며 “웃는 얼굴로 나를 계속 쫓아와 흉기로 여러 차례 찔렀다”고 밝혔다. 이 이야기에 소유는 “웃었다고요?”라며 피해자가 겪었을 공포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권 교수는 “많이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지만, 피해자들은 다리에 상처가 많았다”며 “정남규에게 공격당할 때, 다리를 들어 배를 방어하면서 생긴 상처”라고 말했다. 정남규는 목표물로 밤이나 새벽 시간 혼자 길을 걷는 여성을 노렸고, 피해자를 돌려 세워 정면을 공격했다. 피해자들 중에는 집으로 들어가기 전 현관문 앞에서 참변을 당한 경우도 있어 더욱 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진은 “정면을 공격하는 건 내 얼굴을 보면서 숨을 거두라는 의미인 건가요?”라고 침통하게 물었고, 이에 권 교수는 “검거 후 정남규는 ‘죽이는 게 목적이 아니라, 피해자가 고통스러워하는 것을 보고 싶었다’고 진술했다”고 답하며, “수사를 하며 천 명 이상의 범죄자를 만나봤지만, 그 중 가장 잔혹했던 범죄자로 기억한다”고 정남규를 돌아봤다.

최악의 연쇄살인마 정남규의 범행 동기와, 나날이 진화한 그의 범행 수법에 숨겨진 심리는 27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채널A 범죄다큐스릴러 ‘블랙: 악마를 보았다’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