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이데일리

[칸리포트]탕웨이 "박찬욱 덕분에 배우로서 인생 일부 완전해져" (종합)

김보영 입력 2022. 05. 26. 00:07

기사 도구 모음

"배우로서 제 일생의 필연적 일부를 박찬욱 감독님이 완성해주셨습니다."

탕웨이는 24일(이하 현지시간)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열린 '헤어질 결심' 프레스 컨퍼런스 직후 한국 매체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 송서래의 매력과 박찬욱 감독 및 박해일과 작업 소감, 언어 장벽을 딛고 한국어 연기에 도전한 과정 등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CJ ENM)
[칸(프랑스)=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로서 제 일생의 필연적 일부를 박찬욱 감독님이 완성해주셨습니다.”

영화 ‘만추’ 이후 ‘헤어질 결심’을 통해 두 번째 한국 영화 필모그래피를 얻은 중국 배우 탕웨이가 박찬욱 감독과 작업 이후 배우로서 자신이 더 ‘완전해지는’ 기분을 느꼈다며 이같이 말했다.

탕웨이는 24일(이하 현지시간)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열린 ‘헤어질 결심’ 프레스 컨퍼런스 직후 한국 매체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자신이 맡은 캐릭터 송서래의 매력과 박찬욱 감독 및 박해일과 작업 소감, 언어 장벽을 딛고 한국어 연기에 도전한 과정 등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헤어질 결심’은 산 정상에서 추락한 한 남자의 변사사건을 담당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 분)를 마주한 뒤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 23일 칸 경쟁부문 공식 초청작으로 월드 프리미어 상영회를 연 ‘헤어질 결심’은 상영 종료 후 8분간 기립박수 및 환호성을 받으며 국내외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앞서 박찬욱 감독은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시나리오가 미완성인 상태에서 탕웨이를 캐스팅한 비화를 털어놓은 바 있다. 탕웨이는 각본이 미완성인데도 영화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묻자 “모두가 알다시피 자신은 박찬욱 감독의 팬”이라며 “각본이 완성된 상황은 아니었지만, 감독님은 한시간 가량의 미팅을 통해 영화에 대한 굉장히 많은 정보를 제공해주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캐스팅 제안을 듣는 것만으로 가슴이 뛰었는데 그 미팅에서 믿을 수 없게 매력적인 스토리와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 전까지 읽어본 적 없던 대사와 내용으로 시나리오 자체가 흥미로웠다고도 강조하며, 대본을 읽자마자 캐릭터와 자신이 잘 어울릴 것임을 예감했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시나리오를 보는 순간 ‘이건 완벽하다’고 생각했다”며 “실제 캐릭터와 내가 지닌 비슷한 구석도 많아서 분명 잘 어울리는 역할이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고 설명했다.

수상에 대한 욕심, 영화에 대한 관객 반응보단 자신과 박찬욱 감독, 박해일 세 사람이 이 순간 칸 영화제 한 공간에 모여있다는 사실 자체가 설렌다고 털어놨다. 탕웨이는 “‘형사와 한마디라도 하려면 살인 사건 정도는 일어나야 하죠’란 영화 속 대사를 빌리겠다. 작품으로 한마디 하려면 ‘칸’ 정도는 함께 가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번 영화를 통해 칸 여우주연상 욕심이 없는지 묻자 그는 “칸에 오기 전엔 이번 영화에서 뭐로든 상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상영회로 영화를 보고 나니 수상 여부는 더 의상 의미가 없어졌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송서래의 극 중 대사 절반 이상이 한국어였던 만큼 이번 영화가 쉬운 도전은 아니었다. 그는 “감독님이 모든 대사 하나하나와 억양을 녹음해서 들려주셨다”며 “그 녹음파일을 항상 들으면서 대사를 소화해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사실 자신의 한국어 실력이 백지에 가깝다는 솔직한 답변으로 좌중을 폭소케 했다.

다만 대본에 나온 대사는 한 글자도 빠짐없이 뜻을 이해하고 숙지한 상태로 연기에 임했다고 강조했다. 탕웨이는 “어떤 글자 하나라도 내가 모르는 내용으로 지나가듯 감정 연기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다른 언어로 연기를 할 때도 이는 마찬가지”라고 소신을 밝혔다.

김보영 (kby5848@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