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김응수 "과거 연봉 60만 원..♥아내, 불만 하나도 없어" (신랑수업)[종합]

백민경 기자 입력 2022. 05. 25. 23:50

기사 도구 모음

'신랑수업' 김응수가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 김응수가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가 "속 천불 나서 성격 급한 사람은 못하겠다"고 하자 김응수는 "낚시보다 독한 게 결혼 생활"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응수는 과거를 회상하며 "연극은 일년에 두 편 이상 못 한다. 그래서 일년에 30~60만 원을 벌었다. 결혼하고 나서도 처갓집 생활을 했다"고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신랑수업' 김응수가 아내와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서 김응수가 결혼 생활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응수는 "인내심 없이 결혼 생활을 못 한다"며 영탁을 낚시터로 불렀다. "어떨 때 가장 인내심을 요하냐"는 물음에 김응수는 "매일매일"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서로 다르니까 (어쩔 수 없다)"며 "부부가 제일 먼저 인정해야 되는 게 '저 사람하고 나는 다르다'는 것이다. 내가 혼자 산 세월이 더 긴데 어떻게 같겠냐"고 설명했다. 이에 이승철은 "나도 매일 붕어가 된다"며 "기억력이 없어진다"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응수는 "우리 와이프 말고 여자 사귀어본 적이 없다"고 고백했다. 그는 "평생 연극만 할 생각으로 결혼을 포기했었다. 연극은 가난하지 않냐. 남의 귀한 딸 데려다가 고생시킬 수 없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김응수는 "연극 공연을 하는데 방송 작가였던 와이프가 취재를 왔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연극 연습이 끝나고 대학로 술집에서 박휘순, 손병호와 같이 밥 먹고 술 마시는 게 데이트였다"며 "형 집에 얹혀살았다. 당시에는 핸드폰이 없으니까 전화가 왔다며 전해주고 그랬다. 내가 연애하고 있다는 사실을 눈치 챈 형수님이 아버지에게 말했고, 그 길로 아버지가 상경했다. 일사천리로 결혼이 진행됐다"고 이야기했다.

영탁은 기다림에 지쳐 하품을 하기 시작했다. 그가 "속 천불 나서 성격 급한 사람은 못하겠다"고 하자 김응수는 "낚시보다 독한 게 결혼 생활"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둘은 고기를 구워 먹으며 깊은 대화를 나눴다. 영탁은 "예의 바르고 경우 있는 여성"이 원하는 부인상이라고 밝혔다. 김응수는 과거를 회상하며 "연극은 일년에 두 편 이상 못 한다. 그래서 일년에 30~60만 원을 벌었다. 결혼하고 나서도 처갓집 생활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에 영탁은 "수입이 없을 때 와이프 분께서 불만은 없으셨냐"고 물었다. 김응수는 "하나도 없었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남자는 결혼하면 처자식 생계가 우선"이라며 "당시에는 드라마를 예술 장르라고 생각 안했다. 그런데 첫째가 태어나고 42살 때 처음 드라마를 했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