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강수정, '라스' MC들에게 불편 호소 "적응 안 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입력 2022. 05. 25. 22:05

기사 도구 모음

MBC '라디오스타' 강수정이 4MC를 향해 "적응이 안 된다"라고 불편함을 호소했다.

영상에서 강수정은 15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다시 찾은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강수정은 '라스' 4MC가 초창기 때와 180도 달라졌다고 이야기해 폭소케 했다.

이어 4MC는 "전반적인 지향점은 비슷하다"라며 친절하게 설명하자, 강수정은 "이렇게 착하게 설명하면 이상하다. 다른 사람 아니냐"라고 격하게 손사래를 치며 의심하는 등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사진제공〉네이버 TV MBC ‘라디오스타’ 영상 캡처
MBC ‘라디오스타’ 강수정이 4MC를 향해 “적응이 안 된다”라고 불편함을 호소했다.

오늘(25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 측은 ‘15년 만에 돌아온 옛능의 여왕’ 에피소드가 담긴 영상을 네이버TV를 통해 선공개했다.

영상에서 강수정은 15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다시 찾은 소감을 전했다. 그는 2007년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당시, 살벌했던 4대 1 토크 시절을 회상하며 “맷집 센 게스트로 영상이 돌아다녔다”라고 밝혔다.

이어 강수정은 MC 김국진을 향해 “늘 화가 나셨다. ‘앵그리 김’이었다”라며 이야기하자, MC 유세윤은 “다른 MC들 때문에 화가 나 있었다”라고 대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수정은 15년 전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때 말실수를 했던 사연을 고백했다. KBS에서 사내 연애 중이던 방송인 박지윤, 최동석 부부 에피소드를 전하다가 실수한 것. 그는 “남편과 비밀연애 중이었다. ‘최기사’라고 말해야 했는데, ‘김기사’라고 이야기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눈치 빠른 4MC에게 발각됐다며 “깜짝 놀라서 표정관리가 안됐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강수정은 ‘라스’ 4MC가 초창기 때와 180도 달라졌다고 이야기해 폭소케 했다. 그는 “그때는 하루만 사는 줄 알았다. 이렇게까지 기다려주지 않았다. 너무 순해서 적응 안 된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4MC는 “전반적인 지향점은 비슷하다”라며 친절하게 설명하자, 강수정은 “이렇게 착하게 설명하면 이상하다. 다른 사람 아니냐”라고 격하게 손사래를 치며 의심하는 등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4MC는 “변해야 살아남는다”라고 전하자, 강수정은 “요즘 예능을 하나도 모른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해 본방송을 향한 호기심을 치솟게 했다.

강수정의 요즘 예능 적응기는 오늘(25일) 밤 10시 20분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