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동아

채종협X김무준, 사랑에 마음 아파..티격태격도 안 해 ('너가속')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입력 2022. 05. 25. 21:35

기사 도구 모음

KBS2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채종협과 김무준, 두 남자의 고민이 깊어진다.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연출 조웅/극본 허성혜/이하 '너가속')이 사랑 앞에서 마음 아파하는 박태준(채종협 분)과 육정환(김무준 분)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관련해 25일 '너가속' 11회 방송을 앞두고 박태준과 육정환의 투샷이 공개됐다.

박태준, 육정환의 표정이 이토록 어두운 이유는 바로 박준영(박지현 분)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사진제공= 블리츠웨이스튜디오
KBS2 수목드라마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 채종협과 김무준, 두 남자의 고민이 깊어진다.

'너에게 가는 속도 493km'(연출 조웅/극본 허성혜/이하 '너가속')이 사랑 앞에서 마음 아파하는 박태준(채종협 분)과 육정환(김무준 분)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관련해 25일 ‘너가속’ 11회 방송을 앞두고 박태준과 육정환의 투샷이 공개됐다. 손에 맥주 한 캔씩 들고, 수심 가득한 표정으로 앉아 있는 두 남자가 시선을 강탈한다. 언제나 만나면 티격태격하면서도, 지금은 같은 감정을 공유하는 이들의 모습이 신기하게도 느껴진다.

박태준, 육정환의 표정이 이토록 어두운 이유는 바로 박준영(박지현 분) 때문이다. 앞서 박준영 은퇴의 진실이 세상에 밝혀지며 비난이 쏟아지게 된 것. 이에 박준영의 동생인 박태준과 박준영을 사랑했던 육정환의 마음도 마냥 편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특히 박태준은 박준영의 부상에 깊게 관여되어 있는 박태양(박주현 분)과 연인 관계로, 누나가 이 문제로 힘들어할수록 그의 걱정도 커져가고 있다.

'너가속' 11회는 오늘(25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