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SBS연예뉴스

[지금 칸에선] '칸느 박'도 반한 '천재 김신영'.."이런 인재 내버려 둘 순"

김지혜 입력 2022. 05. 25. 20:03 수정 2022. 05. 26. 04:54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을 대표하는 거장 박찬욱이 코미디언 김신영을 '천재'라고 표현했다.

24일 오후 3시 30분 (현지시간) 칸에서 열린 영화 '헤어질 결심' 매체 인터뷰에서 만난 박찬욱 감독의 영화에 깜짝 출연해 놀라움을 안긴 김신영의 캐스팅에 대해 '웃찾사' 시절부터 팬이라 캐스팅했다고 웃어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연예뉴스 | (칸=프랑스) 김지혜 기자] "아주 옛날 '웃찾사'에 나올 때부터 정말 팬이었어요. '저 사람은 탁월한 천재'라는 생각이 들었고, 영화계가 그런 사람을 내버려 두면 안 된다고 생각했습니다"

한국을 대표하는 거장 박찬욱이 코미디언 김신영을 '천재'라고 표현했다. '칸느 박'의 입에서 나오리라고는 전혀 예상치 못했던 인물이기에 그 놀라움이 배가됐다.

24일 오후 3시 30분 (현지시간) 칸에서 열린 영화 '헤어질 결심' 매체 인터뷰에서 만난 박찬욱 감독의 영화에 깜짝 출연해 놀라움을 안긴 김신영의 캐스팅에 대해 '웃찾사' 시절부터 팬이라 캐스팅했다고 웃어 보였다.

박 감독은 김신영에 대해 "정말 타고난 천재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더라. 이 사람을 영화계가 그냥 두면 안 된다고 생각해서 조심스레 출연 의사 타진했는데 '(출연)하고 싶다'고 호응을 하더라"고 말했다.

거장의 눈은 틀리지 않았다. '코미디언은 뛰어난 연기자'라는 것을 김신영은 입증해냈다. 박 감독은 "시켜보니 역시나 (연기는) 타고났더라. 전혀 새로운 동네(영화 현장)에 왔다는 의식을 안 하고 평생 연기해온 사람처럼 하더라. 자기 말로는 걱정하고 긴장했다고 하던데 내 눈에는 너무나 자연스럽게 연기하는 것처럼 보였다"고 김신영의 연기력을 극찬했다.

김신영의 캐스팅 소식은 박찬욱의 오랜 지인 봉준호 감독에게도 큰 환영을 받았다고. 박찬욱 감독은 "봉 감독도 (김신영) 캐스팅 소식을 듣고 나보고 잘했다더라. 자기도 김신영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그녀가 연기한 모습을 모아놓은 파일도 따로 가지고 있다더라"고 전했다.

박찬욱 감독은 평소 배우 캐스팅에 공을 들이기로 유명한 감독이다.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 송강호가 페르소나로 알려져 있지만 김태리처럼 오디션을 통해 신인을 발굴한 경우도 있다.

김신영의 경우, 남다른 촉으로 캐스팅을 한 경우라 할 수 있다. 신인 시절 '행님아'라는 코너로 주목받은 김신영은 캐릭터 구축에 남다른 재능을 가지고 있다. 최근에는 '다비 이모'라는 부캐(캐릭터)를 만들어 선풍적인 인기를 끌기도 했다. 박찬욱 감독은 김신영의 코미디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눈여겨본 것이다.

김신영은 영화에서 형사 '해준'의 부하 형사로 출연한다. 영화 중반에 등장해 놀라움을 안기더니 후반부까지 내내 활약하며 기대 이상의 연기를 보여줬다.

영화 데뷔작을 '칸느 박'의 영화로 한 탓에 김신영은 전 세계 영화인들이 모이는 칸영화제에서 자신의 연기를 선보이게 됐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오는 6월 29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