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SBS연예뉴스

[스브수다] "음악길이 평탄했다뇨"..케이시가 위로를 전하는 법

강경윤 입력 2022. 05. 25. 18:57 수정 2022. 05. 26. 04:21

기사 도구 모음

스타 작곡가 조영수의 '뮤즈' 가수 케이시(27)가 새 앨범 '러브 앤 헤이트'(LOVE & HATE)로 돌아왔다.

감성을 울리는 멜로디를 작곡가 조영수가 맡았고, 케이시는 그 위에 경험과 상상력을 담은 가사로 완성했다.

2015년 데뷔한 케이시는 조영수 작곡가 표 감성적인 발라더로 활동했으며, '그 때가 좋아서'라는 노래로 가요계에서 인기를 끌었다.

그렇기에 케이시는 위로가 되는 노래를 부르고 싶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스타 작곡가 조영수의 '뮤즈' 가수 케이시(27)가 새 앨범 '러브 앤 헤이트'(LOVE & HATE)로 돌아왔다. 감성을 울리는 멜로디를 작곡가 조영수가 맡았고, 케이시는 그 위에 경험과 상상력을 담은 가사로 완성했다.

최근 취재진과 만난 케이시는 덤덤하지만 솔직하게 음악에 대해 얘기했다. 사랑을 시작할 때 느끼는 행복함과 설렘을 담은 '늦은 밤 헤어지긴 너무 아쉬워'와 사랑을 끝내는 과정에서 겪는 처절함을 표현한 '점점 지쳐가(HATE YOU)'가 새 앨범에 수록되는 과정도 밝혔다.

"'늦은밤'은 오랫동안 수정한 곡이고요, '점점'은 들은 자리에서 바로 썼던 것 같아요. 가이드하면서 어감을 조금 바꾼 정도였어요. 슬픈 노래를 부를 땐 그런 감성으로, 밝은 노래를 부를 땐 제 성격대로 부를 수 있어서 두 곡의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정도였어요. 더블 타이틀 곡이니까 한 사람의 다른 자아가 부른 것처럼 전혀 다른 느낌을 주고 싶었어요."

케이시는 오랫동안 서점을 한 아버지의 영향으로 책을 많이 읽었다. 그런 습관이 자연스럽게 가사를 쓰는 특기로 이어졌다. 예쁜 단어, 평소 쓰지 않는 단어를 찾아내는 걸 좋아하고 특히 접속사를 쓰거나 내 얘기를 많이 담는 걸 좋아한다고 케이시는 덧붙였다.

노래할 땐 누구보다 감성이 풍부하지만, 의외로 케이시는 감정 표현이 풍부하고 감정선이 예민하다기보다는 무던한 성격이다. 흔히 말하는 "헤어지자고 하면 '그래 헤어져'"하는 '쿨한 성격'이라고 케이시는 설명했다. 하지만 노래를 할 때나 가사를 쓸 땐 다르다.

"흔히 남자들이 첫사랑을 못 잊는다고들 하잖아요. 저는 연습 생활을 오래 했고 연애를 그다지 많이 못해서 그런지 오래전에 한 첫사랑이 기억이 많이 남아요. 그래서 첫사랑을 뮤즈처럼 작업할 땐 그때를 자주 떠올리고 그러면 저다운 노래가 많이 나와요."

2015년 데뷔한 케이시는 조영수 작곡가 표 감성적인 발라더로 활동했으며, '그 때가 좋아서'라는 노래로 가요계에서 인기를 끌었다. 중간에 '언프리티 랩스타'에 출연해 의외의 랩 실력으로 주목을 받았던 적도 있다. 무던한 성격처럼 케이시의 음악 길 역시 평탄했을 것 같지만, 이 말에 케이시는 크게 손사래를 쳤다.

"연습생 시절에는 아르바이트하고 고시원 방에서 살고, 밤을 새워서 연습하고 그런 스토리가 저에게도 있어요. 힘들었던 시절이 왜 없겠어요. 노래하러 가서 투명인간 취급받은 적도 있고요. 데뷔 이후에도 '그 때가 좋아서'가 발매하기 전까지는 계속 버스킹에 나가서 '제 노래 좀 들어주세요'했었어요. '이 장소에 있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팬이 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요. 그런 기억들로 버티는 시간을 보냈어요. 평탄하다뇨. 전혀 아니에요."

그렇기에 케이시는 위로가 되는 노래를 부르고 싶다고 강조했다.

"자전적인 내용도 담고 싶고요, 힐링이나 위로가 될 수 있는 노래도 부르고 싶어요. '제가 더 나으니 이런 노래를 불러드려요'가 아니라, '제가 겪어봤으니 알아서 하는 위로'를 하고 싶은 거예요. 제가 힘들었을 땐 산울림 선배님의 '청춘'이란 노래를 많이 들었고, '괜찮아'라고 하는 느낌을 받았었어요. '우리가 다 안아줄게'란 느낌이요."

케이시는 자신의 색깔을 '흰색'에 비유했다. 음악 할 때는 누구보다 순수하고 싶다는 바람을 담은 말이었다. 언젠가 작곡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바람도 덧붙였다."서당개처럼 주변에 많은 작곡가들을 통해서 조금씩 연습하고 있어요. 언젠가 제 정규앨범에는 제 자작곡도 담고 싶어요."

사진=넥스타 엔터테인먼트

kykang@sbs.co.kr

ⓒ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