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이데일리

'신인 감독' 이정재, 칸 황금카메라상 후보로 박찬욱 감독 만난다 [여기는 칸](종합)

입력 2022. 05. 23. 17:42 수정 2022. 05. 24. 01:16

기사 도구 모음

'신인 감독' 겸 배우 이정재가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칸영화제에서 황금카메라상 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다.

이정재는 첫 연출작인 '헌트'로 제75회 칸영화제(2022)의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받는 쾌거를 이룬 바.

황금카메라상 후보 전원이 매년 경쟁 부문에 오른 한 작품의 공식 상영회에 참석하는 게 전통인데, 올해는 박찬욱 감독의 작품이 꼽힌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칸(프랑스) 김나라 기자] '신인 감독' 겸 배우 이정재가 세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칸영화제에서 황금카메라상 유력 후보로 꼽히고 있다.

이정재는 첫 연출작인 '헌트'로 제75회 칸영화제(2022)의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받는 쾌거를 이룬 바.

이로써 이정재는 황금카메라상(Camera d'or) 후보에도 올랐다. 칸영화제는 경쟁, 주목할 만한 시선, 그리고 감독 주간, 비평가 주간,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까지 첫 장편영화로 초청된 모든 신인 감독을 후보로 올려 심사해 트로피를 수여한다.

이에 따라 이정재는 박찬욱 감독과 만난다. 23일 오후 6시(현지시각) 뤼미에르 극장에서 열리는 올해 칸 경쟁 부문 초청작이자 박찬욱 감독의 신작 '헤어질 결심'의 월드 프리미어에 참석하기 때문. 황금카메라상 후보 전원이 매년 경쟁 부문에 오른 한 작품의 공식 상영회에 참석하는 게 전통인데, 올해는 박찬욱 감독의 작품이 꼽힌 것이다. 전 세계를 사로잡은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이들의 역대급 만남 성사에, 외신들로부터 더욱 뜨거운 관심을 얻고 있다.

황금카메라상 수상자는 오는 28일 칸영화제 폐막식에서 발표된다.

'헌트'는 올여름 개봉 예정이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