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경진 "나 좋다고 쫓아다니더니 동생과 결혼" (같이 삽시다)

백민경 기자 입력 2022. 05. 23. 17:10 수정 2022. 05. 25. 14:01

기사 도구 모음

'같이 삽시다' 이경진이 동생과 제부에 대해 털어놨다.

24일 방송되는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자매들과 집주인의 마당 전 파티 현장이 공개된다.

마당을 둘러보던 자매들은 주차된 집주인의 차량을 발견하고 구경에 나섰는데.

이경진은 "최불암 선생님이 나를 예뻐했다"며 은근히 두 사람 사이를 질투했던 박원숙의 일화를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백민경 인턴기자) '같이 삽시다' 이경진이 동생과 제부에 대해 털어놨다.

24일 방송되는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이하 '같이 삽시다')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자매들과 집주인의 마당 전 파티 현장이 공개된다. 마당을 둘러보던 자매들은 주차된 집주인의 차량을 발견하고 구경에 나섰는데. 그 중 김청이 UTV에 관심을 보이자 집주인은 드라이브를 제안했고, 두 사람은 UTV를 타고 동네 드라이브에 나섰다. 다소 어색한 기운이 감도는 가운데 집주인 어머니와의 급 만남까지 성사되었다고 한다.

한편 김청을 보내고 집에 남은 언니들은 거실에서 한바탕 수다를 벌였다. 박원숙은 “경진의 팬이 경진의 여동생과 만나 결혼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얘기를 꺼냈다. 이에 이경진은 처음 제부를 만난 사연을 공개했고, 이야기를 들은 언니들은 “경진이 동생이니까 예쁠 것”이라며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는데. 팬이었던 남자가 이경진의 여동생과 결혼한 사연은 무엇일까.


박원숙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혜은이는 이경진에게 “과거에 원숙 언니와 연적 관계 아니었냐”고 물으며 최불암을 두고 연적 사이였던 드라마 '그대 그리고 나'를 언급했다. 이경진은 “최불암 선생님이 나를 예뻐했다“며 은근히 두 사람 사이를 질투했던 박원숙의 일화를 공개했다. 또한 이경진은 ”남자 복이 없다며 울던 원숙 언니가 기억난다“며 박원숙의 충격적인 과거를 폭로했다. 박원숙을 폭발하게 만든 과거사에 궁금증이 모인다.

한편,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5월 24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백민경 기자 betty@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