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나의 해방일지' 떠난 손석구 기다리는 김지원, 추앙커플 재회할까

이민지 입력 2022. 05. 21. 09:03

기사 도구 모음

김지원, 손석구가 재회할까.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극본 박해영/연출 김석윤) 측은 5월 21일 다른 시간, 같은 자리에서 같은 시선을 보내고 있는 염미정(김지원 분)과 구씨(손석구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그러나 모든 걸 버리고 돌아간 구씨는 이전처럼 다시 공허한 눈빛이 됐고, 염미정은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21일 방송되는 '나의 해방일지' 13회에서는 시간이 흐른 뒤 서로를 그리워하는 염미정과 구씨의 모습이 그려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김지원, 손석구가 재회할까.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극본 박해영/연출 김석윤) 측은 5월 21일 다른 시간, 같은 자리에서 같은 시선을 보내고 있는 염미정(김지원 분)과 구씨(손석구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염미정과 구씨는 결국 안타까운 이별을 맞았다. 구씨는 예전 보스와 조직원들이 있는 원래의 자리로 돌아갔고, 염미정은 그와 연락이 끊겼다. 그러나 모든 걸 버리고 돌아간 구씨는 이전처럼 다시 공허한 눈빛이 됐고, 염미정은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자신을 떠난 이들이 모두 불행하길 바랐던 과거와 달리, 염미정은 구씨가 언제나 안녕하길 바랐다. 그는 구씨와 함께 걷던 거리를 홀로 걸으며 마지막까지 구씨의 행복을 빌었다.

그런 가운데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헤어진 후, 일상을 이어가는 추앙커플의 모습이 담겼다. 혼자가 된 두 사람은 마음 한구석에 빈 공간을 안은 채 살아간다. 염미정은 길을 걷다가도 문득 뒤를 돌아보고, 바에 앉은 구씨는 염미정을 떠올리는 것일지 생각에 잠긴 얼굴이다. 그런가 하면, 서로 다른 시간에 같은 공간에서 포착된 두 사람의 모습은 깊은 여운을 남긴다. 전철 밖 석양으로 시선을 던지고 있는 두 사람은 먼 곳을 내다보는 눈빛이 여전히 닮아 있다. 염미정과 구씨는 과연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이들의 앞날이 궁금해진다.

21일 방송되는 ‘나의 해방일지’ 13회에서는 시간이 흐른 뒤 서로를 그리워하는 염미정과 구씨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에서 염미정은 행복이 두려워 도망친 구씨를 원망하다가도, “와 줘”라는 짧은 말에 속마음을 담아 슬픈 감정을 드러냈다. 깊은 입맞춤을 나눴던 갈대밭에 서서 어딘가를 돌아보는 염미정의 모습과 염미정을 부르는 구씨의 목소리가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한편, 정규직 전환 심사를 앞둔 염미정은 사내 공모전에 도전하고, 뜻밖의 일을 겪게 된다. 21일 오후 10시 30분 방송. (사진=스튜디오피닉스, 초록뱀미디어, SLL)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