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내일' 이수혁, 왜 로운 목 졸랐나

박아름 입력 2022. 05. 19. 09:33

기사 도구 모음

이수혁이 로운의 목을 움켜쥔 채 서늘한 분노를 폭발시킨다.

MBC 금토드라마 '내일'(연출 김태윤, 성치욱/극본 박란, 박자경, 김유진) 측은 5월 19일 위기관리팀 계약직 사원 준웅(로운 분)과 인도관리팀 팀장 중길(이수혁 분)의 맞대면 스틸을 공개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준웅은 위기관리팀 팀원들 없이 홀로 중길의 사무실을 찾아 눈길을 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아름 기자]

이수혁이 로운의 목을 움켜쥔 채 서늘한 분노를 폭발시킨다.

MBC 금토드라마 ‘내일’(연출 김태윤, 성치욱/극본 박란, 박자경, 김유진) 측은 5월 19일 위기관리팀 계약직 사원 준웅(로운 분)과 인도관리팀 팀장 중길(이수혁 분)의 맞대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준웅은 련(김희선 분)이 자신의 기일에 우울수치가 100%에 달할 정도로 힘들어하자 옥황(김해숙 분)을 찾아갔고, 전생에 부부관계였던 련과 중길의 서사를 모두 알게 됐다. 하지만 정작 중길은 련과의 전생을 기억하지 못하는 상황이기에 중길이 련과의 전생 인연을 알게 될지, 이후 어떤 후폭풍이 몰아 닥칠지 궁금증이 쏠린 상황.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 준웅은 위기관리팀 팀원들 없이 홀로 중길의 사무실을 찾아 눈길을 끈다. 특히 무언가 전할 말이 있는 듯 조심스레 들어선 준웅의 눈빛에는 걱정이 한아름 서려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에 중길은 준웅의 방문이 의아한 듯 서류를 훑어보던 손을 멈춘 채 굳은 표정으로 그를 응대해 긴장감을 형성한다.

이어 다른 스틸에는 준웅의 목을 조르는 중길의 모습이 담겨 마른 침을 삼키게 한다. 서늘하게 가라앉은 중길의 표정과 매서운 눈빛이 주변 공기까지 얼어 붙게 만든다. 무엇보다 준웅과 중길 사이에는 접점이 크지 않았던 바. 중길이 준웅을 향해 이토록 격한 분노를 표출한 까닭은 무엇일지, 준웅이 중길의 사무실을 찾은 이유에 관심이 고조된다. (사진=MBC ‘내일’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