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현재는 아름다워' 배다빈, ♥윤시윤 고백에 설렘 "좋아하길 잘했어"

김은정 입력 2022. 05. 14. 20:31

기사 도구 모음

배다빈과 윤시윤의 사랑이 시작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에서는 이현재(윤시윤 분)의 고백을 받은 현미래(배다빈 분)가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현미래는 엄마 진수정(박지영 분)에게 "나 드디어 고백 받았다. 믿기지 않는다"면서 "내가 자기한테 스며들었다고 하더라. 날 선택한 걸 후회하지 않게 잘해줄 거"라고 들뜬 마음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배다빈과 윤시윤의 사랑이 시작됐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현재는 아름다워'에서는 이현재(윤시윤 분)의 고백을 받은 현미래(배다빈 분)가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현미래는 엄마 진수정(박지영 분)에게 "나 드디어 고백 받았다. 믿기지 않는다"면서 "내가 자기한테 스며들었다고 하더라. 날 선택한 걸 후회하지 않게 잘해줄 거"라고 들뜬 마음을 전했다.

하지만 수정은 딸의 기쁨에 동요하지 않았고 오히려 "남녀간의 사랑 별거 아닌 거 알아서 그런다. 사랑받아봐서 그게 별거 아닌 걸 아는 거"라며 건조한 태도를 보앴다. 이에 미래는 "그만해라. 시작부터 불안해진다"고 토로했다.

미래는 먼저 현재에게 "잘 들어갔죠?"라고 문자를 보낸 뒤 "먼저 잘 들어갔다고 연락해주면 안되나"라며 투덜거렸다. 돌아온 답장은 단답형의 "네." 실망하려는 찰나 "잘자요"라는 문자가 도착하자 미래는 미소를 띄고 "좋아하길 잘했어"라며 기뻐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