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텐아시아

[종합] "신음 소리까지 체크"..장가현, 조성민과 이혼 결심한 충격 이유 ('우이혼2')

우빈 입력 2022. 05. 14. 08:42 수정 2022. 05. 14. 10:11

기사 도구 모음

20년 만에 돌연 이혼한 장가현, 조성민의 충격적인 이혼 사유가 공개됐다.

 지난 13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는 조성민, 장가현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뒤늦게 알게 된 조성민의 의심에 결국 장가현은 "내가 나쁜 짓 한거라고. 내가 애들 키우면서 일하면서 내가 뭐 그렇게 의심 받을 짓을 하고 살았다고"라면서 "내 20년 충성, 우정, 사랑 당신이 다 부정한 거 같다. 나 너무 억울하고 분하다"며 오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텐아시아=우빈 기자]


20년 만에 돌연 이혼한 장가현, 조성민의 충격적인 이혼 사유가 공개됐다. 두 사람의 오해와 돌이킬 수 없는 이야기들이 충격을 줬다. 

지난 13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는 조성민, 장가현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조성민은 015B의 객원 보컬이자 OST, 음악 프로듀서, 장가현은 '사랑과 전쟁'으로 유명한 배우. 두 사람은 1년에 360일을 만날 정도로 열렬한 열애 끝에 결혼했으나 20년 만에 돌연 이혼을 선택했다. 

앞서 장가현은 연예 활동을 두고 남편 조성민과 갈등을 빚었다고 말했다. 대본을 받으면 애정신을 체크하는 등 자유롭지 않게 했고, 조성민 역시 "나는 배려지만 꼴 보기 싫은 사람 입장에선 스토커 같은 거다"라고 밝히며 갈등을 추측했다. 

이날 장가현은 "가장 결정적인 건 영화 때문이었던 것 같다. 쿨하게 허락했다고 생각했는데 그게 안되는 걸 보고 다스려지지 않더라 화가"라고 말했다. 

이혼 두 달 전 영화 '아직 사랑하고 있습니까?'가 개봉했다. 불륜을 다룬 블랙 코미디. 장가현은 "나는 일인데 약간 농락당하는 기분이랄까. 그게 스트레스였다"고 털어놨다. 조성민은 "내가 유난히 싫어하긴 했다. 노출신이나 수영복 신 같은 걸 싫어하긴 했다"며 인정했다. 


장가현은 "이젠 20년 차니까 '그래 네가 원한다면 해라'라고 해서 괜찮을 줄 알았다. 이미 시작은 했고 시작을 하니까 '옳다구나'하고 나를 뜯는 느낌이 들었다. 그동안 나를 물고 뜯을 게 없어서 기다렸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조성민은 "당신은 당신 나름대로 쌓여있었기 때문에 내가 어떻게 말해도 나쁘게 받아들이는 것"이라면서도 "내가 기억나는 건 영화가 노출신이 많다는 걸 알고 있었지만, 극장에서 보고 나서 '당신 너무 멋지더라' 이렇게 말한 기억이 난다. 그건 진짜 진심이었다. 이런 마음은 전달이 안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장가현은 "왜냐면 그 2년 동안 '오늘은 무슨 장면 리딩 했어?' '리딩 할 때도 신음소리 냈어 안 냈어'이런 거 물어볼 때마다 농간당하는 기분이었다. 근데 영화를 같이 보러 가자고 하니까"라고 말을 잇지 못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영화를 보고 와서 날 건드리려고 하니까 야동 보고 온 남자가 날 건드리는 것처럼 너무 기분이 나쁜 거야"라고 오열했고 조성민은 당황했다.

그때 조성민은 "컴퓨터에 당신 메신저가 로그인 돼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에 장가현은 "로그아웃 안 하고 계속 봤단 말이야?"라며 놀라며 "남자가 생겨서 이혼을 하자고 하고 남자 만나느라 그랬다고 생각을 한거냐"고 물었다. 


조성민은 "난 당신이 다른 남자가 있기 때문에 이혼을 빨리한다고 생각을 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장가현은 "단 둘이 내가 남자랑 있는 걸 봤냐"고 했고, 조성민은 "그런 대화가..."고 외도를 의심했다.

뒤늦게 알게 된 조성민의 의심에 결국 장가현은 "내가 나쁜 짓 한거라고. 내가 애들 키우면서 일하면서 내가 뭐 그렇게 의심 받을 짓을 하고 살았다고"라면서 "내 20년 충성, 우정, 사랑 당신이 다 부정한 거 같다. 나 너무 억울하고 분하다"며 오열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