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문화일보

칸 입성 아이유 "살면서 이런 날이 또 있을까?..즐기고 올 것"

안진용 기자 입력 2022. 05. 10. 12:20 수정 2022. 05. 10. 15:05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겸 배우 이지은(활동명 아이유)이 영화 '브로커'의 일원으로 생애 첫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게 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이지은은 10일 오전 서울 용산 CGV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제작발표회에서 "정말 영광이다. 살면서 이런 날이 또 있을까"라며 "가서 열심히 보고 배우고 즐기는 마음으로 다녀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살면서 이런 날이 또 있을까요?”

가수 겸 배우 이지은(활동명 아이유)이 영화 ‘브로커’의 일원으로 생애 첫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밟게 된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이지은은 10일 오전 서울 용산 CGV아이파크몰에서 열린 ‘브로커’(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 제작발표회에서 “정말 영광이다. 살면서 이런 날이 또 있을까”라며 “가서 열심히 보고 배우고 즐기는 마음으로 다녀올 것”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일본에서 화상으로 제작발표회에 참여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코로나19로 집에 머물 때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접했고 이지은의 팬이 됐다”면서 “드라마 후반엔 이지은만 나오면 울고 있었다. ‘브로커’의 이 역할에는 이지은밖에 없다고 생각해 출연 제안을 하게 됐다”고 섭외 배경을 밝혔다.

이에 대해 이지은은 ‘브로커’ 시나리오를 받은 직후 먼저 캐스팅돼 있던 배우 배두나에게 전화를 걸어 상의했다며 “배두나 선배님이 소영 역과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얘기해 주셨고 확신을 갖고 시나리오를 읽었다”고 말했다.

한편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고레에다 감독이 앞선 영화 ‘어느 가족’ 등에서 보여줬던 대안 가족의 또 다른 형태를 담은 작품이다.

이지은 외에 송강호, 강동원, 배두나, 이주영 등이 출연하는 ‘브로커’는 오는 6월 8일 국내 개봉된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