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일간스포츠

지창욱 "지브리 속 하울 같다고? 부끄럽고 창피하네요"[일문일답]

정진영 입력 2022. 05. 09. 12:10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넷플릭스 제공

배우 지창욱이 넷플릭스 신작 ‘안나라수마나라’로 돌아왔다. ‘안나라수마나라’에서 지창욱이 연기한 캐릭터는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 리을은 꿈을 잃어버린 소녀 윤아이(최성은 분)와 꿈을 강요받는 나일등(황인엽 분) 앞에 나타나 판타지적인 세계를 펼쳐 보여준다.

지창욱은 9일 오전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판타지 음악 드라마 ‘안나라수마나라’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와 이번 작품을 통해 느낀 바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작품에서 마술사 리을로 등장한다. 어떤 준비를 했나. “일단은 노래와 마술 연습을 기본적으로 오래 했다. 물론 연기가 가장 중요하겠지만 노래와 마술이 필수적인 드라마였기 때문에 연습을 충실히 하고자 했다.”

-이은결로부터 마술을 배웠다. 어떤 점에 주안점을 둬서 배웠나. “상대방에게 들키지 않고 잘하려고 했다. 실제 마술사 같은 스킬이나 뻔뻔함 같은 것들이 많이 필요했다. 마술사 이은결이 신과 캐릭터에 어울리는 장면이 나오게끔 잘 디자인해 줬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원작이 인기 웹툰이다. 어떻게 봤는지 궁금하다. “사실 원작은 절반 정도만 봤다. 원작을 너무 많이 보면 내가 작품을 하면서 판단을 내릴 때 오히려 고민되는 부분이 생길 것 같았다. 대신 원직이 주는 메시지를 이해하는 데 집중했다. 실제로도 원작에 있는 캐릭터와 내가 다르기 때문에 그 캐릭터를 100% 따라간다기보다는 꼭 지켜야 하는 것들을 지키면서 나만의 리을을 만들고자 했다. 물론 원작이 가지고 있는 본질과 메시지는 흐리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

-‘안나라수마나라’의 관전 포인트를 꼽자면. “공감 아닐까. 어떤 사람은 돈이 없어 고민이고 어떤 사람은 성적이 낮아 고민이다. 나도 그런 고민들을 했다. 모두들 저마다의 고민을 안고 산다. ‘안나라수마나라’는 그런 모두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 아닐까 싶다. 다들 따뜻하게 볼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한국을 대표하는 한류스타다. 가난에 대한 공감이 있었다는 게 놀랍다. “한국을 대표하는 한류스타라고 해주셔서 너무 부끄럽고 감사하다. (웃음) 어떻게 보면 평범하고, 어떻게 보면 힘든 어린 시절을 보냈다. 홀어머니 밑에서 자랐고, 어릴 때는 상실감 같은 것이 있었다. 그걸 견뎌내는 게 쉽지 않았다. 어린 나이에 빨리 컸던 것 같다. 그래도 엄마의 사랑으로 잘 극복할 수 있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원작이 웹툰인데다 리을이라는 캐릭터가 워낙 판타지적이다. 연기톤을 잡기 쉽지 않았을 것 같다. “리을이 어떻게 보면 되게 판타지적이고 어떻게 보면 현실적이다. 굉장히 복합적인 캐릭터라 정말 톤 잡기가 어려웠다. PD님과 진짜 대화를 많이 했다. 물론 어렵기만 했던 건 아니다. 그만큼 재미도 있었다. 어떤 캐릭터는 연기하면서도 ‘왜 이런 행동을 할까’ 의문이 들기도 했는데, 이 작품에서는 그런 게 없었다. 그냥 온전히 리을이 화를 내면 화내는 그대로 감정을 솔직하게 풀어냈던 것 같다.”

-뮤지컬 형식의 드라마가 국내에서는 인기 있는 포맷이 아니다. 출연을 결심한 계기는. “대본을 봤을 때 약간 부담스럽겠다는 느낌은 받았다. 근데 ‘표현하기 어렵겠다’는 생각보다 감동을 먼저 느꼈던 것 같다. 그래서 선택했다. 어렵겠지만 막상 하면 되게 재미있게 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 기대감, 설렘 같은 감정들을 복합적으로 느꼈기 때문에 부담이 있었어도 선택을 할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는 실패에 대한 부담이 있어도 도망치지 말자는 생각이다. 내가 좋아하는 것, 내가 하고 싶은 것을 선택해야 혹여 작품이 잘 안 되더라도 그 이후에 내가 편하더라. 정해진 성공의 길만 따라가다 보면 40대의 나, 50대의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리을이 지브리 애니메이션 속 하울 같다는 시청자 반응도 있었는데. “정말 부끄럽다. 나도 애니메이션 영화 ‘하울의 움직이는 성’을 봤다. 그런데 그 하울과 내가 비슷하다고 하면 부끄럽고 창피할 뿐이다. 아마 PD님이 의도한 연출 방향이 있었던 것 같다. 처음에 캐릭터에 대한 얘기를 나눌 때부터 하울 얘기를 많이 하셨거든. (웃음) 속으로는 ‘하울을 어떻게 연기해’ 그렇게 생각했었다. 하울을 따라 하려고 연기하지는 않았지만, 캐릭터의 성향에 비슷한 점이 있었던 것 같다. 동화 속에 있는 것 같은 천진난만함. 그리고 그 안에 다채로운 면면들을 숨겨둔 것. 아무튼 내 입으로 말하기는 민망하다.”

-‘안나라수마나라’에서 리을은 참 좋은 어른이다. 지창욱이 생각하는 좋은 어른이란. “솔직히 잘 모르겠다. 다만 어른이라고 하면 아직 어른이 되지 않은, 성숙하지 못한 친구들을 좋은 방향으로 이끌어가는 사람이라는 느낌은 든다. 어릴 때는 멋진 사람이 되고 싶었다. 후배들이 무언가를 물어보면 ‘이건 이렇게 하는 거야’라고 답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었던 것 같다. 그게 멋지다고 생각했고. 그런데 지금은 그런 것보다는 고민을 같이 이야기하고 조언해줄 수 있는 사람. 같이 고민할 수 있는 사람이 멋진 어른인 것 같다는 생각이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