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정신차려" 이달의 소녀, 모니카 일침에 각성→연습생 시절 생각에 눈물(퀸덤2)

이하나 입력 2022. 05. 05. 22:46

기사 도구 모음

이달의 소녀 멤버들이 모니카의 조언에 연습생 시절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브레이브걸스 은지, 이달의 소녀 올리비아 혜, 이브, 희진, 최리로 구성된 '탐이나' 팀은 본격적으로 연습을 시작하려고 할 때 연습실에 모니카가 방문했다.

모니카의 등장에 한껏 들떴던 것과 달리, 멤버들은 스트레칭부터 힘겨워 했다.

연습을 마친 후 모니카는 따뜻한 조언을 건네고 연습실을 나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이달의 소녀 멤버들이 모니카의 조언에 연습생 시절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5월 5일 방송된 Mnet ‘퀸덤2’에서는 댄스 유닛 멤버들의 연습 과정이 공개 됐다.

브레이브걸스 은지, 이달의 소녀 올리비아 혜, 이브, 희진, 최리로 구성된 ‘탐이나’ 팀은 본격적으로 연습을 시작하려고 할 때 연습실에 모니카가 방문했다. 모니카는 “클래식한 모습을 제대로 보여줘서 실력을 보여줄 수 있는 과정이 되면 어떨까”라고 조언했다.

모니카의 등장에 한껏 들떴던 것과 달리, 멤버들은 스트레칭부터 힘겨워 했다. 반면 현대무용을 전공한 은지는 유연하게 스트레칭을 했다. 은지는 “제가 배웠던 느낌이 있어서 저와 잘 맞는다는 느낌이 들었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멤버들은 모니카의 시범과 함께 열심히 안무를 숙지했다. 올리비아 혜가 동작을 제대로 따라하지 못하고 박자를 놓치자 모니카는 “정신 차려라”라고 다그치며 “솔직히 제가 레슨 경력이 10년이 넘는다. 눈빛만 봐도 알 수가 있다. 그냥 출연한 거면 실수한 건데 저는 여기 그냥 출연한 게 아니다. 몸에 긴장을 넣어라”고 말했다.

올리비아 혜는 “모니카 선생님한테 수업을 받는 순간에도 ‘탐이 나’를 스스로 부정하고 있었던 것 같다. ‘어쩌다 여기 와 있지?’라는 생각에 집중이 안 됐다”라고 설명했다.

모니카는 “제 직업에 대한 프라이드가 넘친다. 진심으로 하고 있다. 작품도 진심으로 만들었다”라고 일침했고, 올리비아 혜는 모니카의 지적에 점점 집중했다.

연습을 마친 후 모니카는 따뜻한 조언을 건네고 연습실을 나갔다. 이브와 함께 눈물이 터진 희진은 “이런 기분 너무 오랜만에 느껴 본다”라고 말했다. 이브는 “누군가 우리를 이렇게까지 열정적으로 이끌어주면서 큰 꿈을 갖게 만든 시간이 있었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다시 한번 연습생의 마음가짐으로 돌아간 것 같았다”라고 고마워 했다.

(사진=Mnet '퀸덤2'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