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경복고, 에스파 성희롱 2차 사과 "외부 인사 소행→일부 학생들이 물의" [전문]

이우주 입력 2022. 05. 03. 10:07

기사 도구 모음

경복고등학교 측이 에스파 성희롱 피해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학교 측은 "행사 후 본의 아니게 SM엔터테인먼트 및 에스파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공연 질서유지에 노력하였으나 일부 학생들이 공연 관람에 성숙하지 못하였고, 행사가 끝난 후 SNS에 공연 사진과 글을 올려 물의를 일으킨 것 같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경복고등학교 측이 에스파 성희롱 피해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경복고등학교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차 사과문을 게시했다. 학교 측은 "행사 후 본의 아니게 SM엔터테인먼트 및 에스파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며 "공연 질서유지에 노력하였으나 일부 학생들이 공연 관람에 성숙하지 못하였고, 행사가 끝난 후 SNS에 공연 사진과 글을 올려 물의를 일으킨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에서는 곧바로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공연 관람예절과 사이버 예절 및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시행하여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소속사 측과 에스파에 다시 한 번 사과했다. 최근 이수만의 모교인 경복고등학교에서는 에스파가 축하공연을 위해 행사에 참여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학생들이 지나치게 멤버들에게 가까이 접근하고, 무대로 난입하기까지 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공연 후 SNS에는 에스파 멤버들의 사진과 함께 "만지는 것 빼고 다 했다" 등의 멘트와 도 넘은 성적 표현들이 사용돼 논란이 됐다.

이에 경복고등학교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교내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복 학생이 아닌 외부 인사 몇 명이 행사장을 찾아왔으나 안전 관계상 출입을 허가하지 않았던 사실이 있었으며 그 일로 인하여 일부 SNS에 결코 사실이 아닌 악의적인 글이 게재되지 않았나 유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후에도 논란이 식지 않나 경복고 측은 다시 한 번 사과했다.

wjlee@sportschosun.com

▶다음은 경복고 측 입장 전문

오늘 본교 강당에서 경복 동창회 주최로 개교 101주년 기념식이 거행되었습니다.

기념식에는 뮤지션 에스파 찬조 공연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행사 후 본의 아니게 SM엔터테인먼트 및 에스파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립니다.

공연 질서유지에 노력하였으나 일부 학생들이 공연 관람에 성숙하지 못하였고, 행사가 끝난 후 SNS에 공연 사진과 글을 올려 물의를 일으킨 것 같습니다.

학교에서는 곧바로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공연 관람예절과 사이버 예절 및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시행하여 재발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결과적으로 오늘 행사 후 SM엔터테인먼트와 소속 가수 에스파의 명예를 실추시킨바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