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클래스가 다른 팀"..르세라핌, BTS+여자친구+아이즈원 품은 '핫 데뷔' [종합]

장진리 기자 입력 2022. 05. 02. 16:1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르세라핌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그룹 르세라핌이 당찬 포부로 K팝 최정상 걸그룹을 향한 비상을 시작했다.

르세라핌은 2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2가 장충체육관에서 데뷔 앨범 '피어리스' 쇼케이스를 열고 "클래스가 다른 팀이 무엇인지 보여드리겠다"라고 밝혔다.

르세라핌은 하이브의 첫 걸그룹으로, 아이즈원의 사쿠라, 김채원의 새로운 걸그룹으로 일찌감치 주목받았다. 사쿠라, 김채원 외에도 '프로듀스48'로 이름과 얼굴을 알린 허윤진과 카즈하, 김가람, 홍은채 등 다국적 멤버 6인으로 구성됐다.

특히 아이즈원으로 함께 활동한 사쿠라, 김채원은 르세라핌으로 함께 재데뷔해 눈길을 끈다.

HKT48, 아이즈원에 이어 르세라핌으로 재데뷔하는 사쿠라는 "세 번째 데뷔라 더 부담이 되고 좀 더 잘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데뷔 준비를 열심히 했다. 르세라핌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김채원 역시 "공식 자리가 1년 만이라 너무 떨린다. 그동안 열심히 트레이닝 받으면서 데뷔 준비를 해왔고, 그 과정에서 새로운 모습도 발견할 수 있었다. 르세라핌 활동을 통해 더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밝혔다.

'아임 피어리스'의 애너그램(문자의 배열을 바꿔 새로운 단어나 문장을 만드는 놀이) 형태인 르세라핌은 '세상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두려움 없이 앞으로 나아가겠다'는 멤버들의 자기 확신과 강한 의지를 팀명에 내포했다.

카즈하는 "'아임 피어리스'를 '르세라핌'으로 바꾸는 애너그램 아이디어는 방시혁 피디님이 직접 내셨다. 그래서 더 의미가 있는 것 같다"라고 했다.

방탄소년단, 세븐틴,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엔하이픈 등 글로벌 보이그룹을 탄생시키며 '보이그룹 명가'로 꼽히는 하이브는 여자친구를 성공시킨 쏘스뮤직과 함께 최초의 걸그룹 르세라핌을 론칭한다. 르세라핌의 출격을 위해 '방탄소년단의 아버지' 방시혁이 총괄 프로듀싱을, 방탄소년단의 비주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를 역임한 김성현 등이 힘을 보탰다.

사쿠라는 "하이브 첫 걸그룹이 부담이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일 것 같다. 부담이 되면서도 큰 관심이 감사하기도 했다. 멤버들이랑 제작팀이랑 얘기를 나누면서 '우린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기보단 할 수 있는 걸 하자',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자'라는 얘기를 나눴다. 이번 앨범에서도 이런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했다.

김채원은 "데뷔 앨범 콘셉트부터 타이틀곡 가사까지 저희랑 제작팀이랑 꾸준히 이야기하면서 정했다. 방시혁 피디님께서도 '이건 여러분들의 이야기니까 당당하고 도도하게 표현하면 좋을 것 같다'고 조언해주셨다"라고 했다.

이어 카즈하는 "이 앨범을 기획할 때 솔직하게 얘기를 나누는 시간을 많이 가졌다"라고 했고, 홍은채는 "이런 부담감을 느낄 때마다 '우린 피어리스잖아'라고 부담감을 떨치는 시간을 가졌다"라고 했다.

▲ 르세라핌 ⓒ곽혜미 기자

르세라핌은 '피어리스'를 통해 최고가 되고 싶은 욕망을 따라 그 누구도 가 보지 못한 여정을 떠나는 서사를 시작한다. '미래', '비상' 등 희망적인 단어를 내세운 이들은 '나와 내 욕망을 지키는 것이야말로 가장 가치 있는 일'이라는 당찬 메시지를 전한다.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피어리스'는 펑크 기반의 얼터너티브 팝 장르의 곡으로, 과거에 연연하지 않고 흔들림 없이 앞으로 나아가는 르세라핌의 당찬 모습을 담고 있다.

'욕심을 숨기라는 네 말들은 이상해, 겸손한 연기 같은 건 더 이상 안해', '가져와 포에버 윈 내게' 등 세상과 타협하기보다 최고가 되기를 선택한 르세라핌의 강한 의지를 표현한 강렬한 가사가 특징이다.

사쿠라는 "진짜 나를 보여주는 건 큰 용기가 필요하다. 이걸 이겨낼 때 진정한 '피어리스'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이 앨범에 메시지를 넣었고, 저희가 잘 전달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김채원은 "저와 사쿠라는 아이즈원으로 활동을 했었고, 허윤진은 방송에 출연했기 때문에 어떤 이미지가 형성돼 있었고, 하이브에서 나오는 첫 걸그룹이라 다른 사람들의 시선에서 자유롭지 못한 것 같다. 그래서 저희가 과거에 연연하지 않고 세상의 시선에 흔들리지 않고 나아가겠다는 마음을 이 앨범에 녹여냈다"라고 했다.

르세라핌은 아이즈원으로 활동한 사쿠라, 김채원의 노하우에 새로운 멤버들의 시너지까지 더해 가요계 최정상 걸그룹으로 발돋움하겠다는 자신감을 감추지 않았다.

사쿠라는 "(김)채원이와 함께 활동할 수 있어서 좋다. 여기에 새로운 멤버들과 함께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했고, 김채원 역시 "새로운 도전이라고 생각했는데 사쿠라 언니와 함께한다는 게 너무 든든했다. 팀의 리더를 맡게 됐는데 전보다 활동에 더 책임감도 생긴다"라고 했다.

홍은채는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노래와 퍼포먼스로 표현하는 그룹이라고 생각한다. 누군가 '르세라핌처럼 되고 싶다'고 느끼신다면 영광일 것 같다"라며 "솔직한 이야기를 담은 솔직한 음악으로 좋은 영향력을 끼치는 그룹이 되겠다"라고 강조했다.

사쿠라는 "많은 분들이 기대해주신 만큼 클래스가 다른 팀이 무엇인지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르세라핌은 이날 오후 6시 '피어리스'를 발표하고 동명의 타이틀곡으로 활동을 시작한다.

▲ 르세라핌 ⓒ곽혜미 기자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