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아이유 화장실 구타라니.." 서인영 불화설 해명[TMI SHOW]

공미나 기자 입력 2022. 04. 28. 08:46

기사 도구 모음

걸그룹 쥬얼리 출신 가수 서인영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해명했다.

서인영은 27일 방송된 Mnet 'TMI SHOW'에서 직접 들은 가장 황당한 루머로 '아이유 화장실 구타 사건'을 언급했다.

이는 서인영이 가수 아이유를 화장실로 데려가 구타했다는 루머다.

"또 내 입으로 이야기를 해야 하냐"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인 서인영은 "그 이야기가 왜 나왔는지 모른다. 아이유도 아니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사진=Mnet 'TMI SHOW'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쥬얼리 출신 가수 서인영이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해명했다.

서인영은 27일 방송된 Mnet 'TMI SHOW'에서 직접 들은 가장 황당한 루머로 '아이유 화장실 구타 사건'을 언급했다. 이는 서인영이 가수 아이유를 화장실로 데려가 구타했다는 루머다.

"또 내 입으로 이야기를 해야 하냐"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인 서인영은 "그 이야기가 왜 나왔는지 모른다. 아이유도 아니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구타 사건은 너무 자극적이니 아이유 화장실 사건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서인영은 과거 술을 마시고 명품 쥬얼리를 잃어버린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과거 통 크게 샀던 귀걸이를 술 먹고 춤추다 잃어버렸다. 내가 산 것 중에 가장 비싼 주얼리였는데 다음날 보니 한쪽밖에 없었다. C사의 5000만원짜리 귀걸이었다"고 고백했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