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금메달 20개' 박태환, 으리으리 시티뷰 집 공개.. "연금 넘쳐 현금도 수령"

공미나 기자 입력 2022. 04. 28. 07:50 수정 2022. 04. 28. 08:28

기사 도구 모음

전 수영선수 박태환이 집을 공개했다.

박태환은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 새롭게 합류했다.

그는 "저는 결혼을 빨리 하고 싶었다. 25살에 하고 싶었는데 타이밍을 잘 못맞추다 보니까 결혼을 못했다. 어머니가 요즘에는 (결혼에 대해) 말씀을 하신다"면서 "마흔 전에는 결혼하는 게 목표다. 아무래도 불 꺼진 집에 혼자 들어가면 마음이 많이 허하더라. 그럴 때 누군가 있으면 안정도 되고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사진=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전 수영선수 박태환이 집을 공개했다.

박태환은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이하 '신랑수업')에 새롭게 합류했다.

올해 나이 34세 박태환은 184cm 키에 74kg, O형 프로필에 자가를 보유한 국가대표라고 소개했다. 그가 보유한 메달은 총 37개로, 그 중 금메달만 무려 20개라고. 박태환은 "연금은 매달 나오고 그 뒤에 시합을 나가면 최고점에 도달해서 현금이 따로 나온다"라고 밝혀 부러움을 자아냈다.

박태환은 빠른 결혼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저는 결혼을 빨리 하고 싶었다. 25살에 하고 싶었는데 타이밍을 잘 못맞추다 보니까 결혼을 못했다. 어머니가 요즘에는 (결혼에 대해) 말씀을 하신다"면서 "마흔 전에는 결혼하는 게 목표다. 아무래도 불 꺼진 집에 혼자 들어가면 마음이 많이 허하더라. 그럴 때 누군가 있으면 안정도 되고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털어놨다.

시티뷰가 돋보이는 집도 공개했다. 넓은 거실과 호텔처럼 정돈된 안방과 옷방 등이 눈길을 끌었다. 출연진들은 "인테리어 감각이 좋다" "김준수의 집을 능가한다"며 감탄했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