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딘딘, 700만원 D사 명품백 선물.. 누나에 통 큰 FLEX ('호적메이트') [종합]

박근희 입력 2022. 04. 27. 08:33 수정 2022. 04. 27. 08:37

기사 도구 모음

'호적메이트' 딘딘이 누나한테 명품가방을 선물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딘딘이 큰 누나와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딘딘은 누나를 위해 명품가방을 선물했다.

딘딘은 "명품백을 사는 게 처음이다"라고 말했고, 큰 누나는 "이런데 돈을 쓰는 애가 아니다. 나름 되게 알뜰한 애다"라며 놀라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근희 기자] '호적메이트’ 딘딘이 누나한테 명품가방을 선물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딘딘이 큰 누나와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딘딘하우스가 공개됐고, 눙구화가 왜 이렇게 많냐는 질문에 딘딘은 “연예인이니까”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딘딘과 첫째 누나는 둘째 누나와 영상 통화를 하기 시작했다. 첫째 누나는 “여러모로 의미있는 시간이다”라고 말했다.

네모의 꿈 논란에 대해 둘째 누나는 “노래가 너무 신났다. 내가 (딘딘) 엉덩이를 두들기면서 놀았다. 언니가 옆에서 침대를 뛰면서 놀았다”라고 설명했다. 디딘은 “큰 누나가 다리를 잡았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큰 누나의 남편이 도착했고, 딘딘은 케이크를 꺼냈다. 딘딘은 “누나 교수 임용와 매형의 주말 부부를 축하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딘딘은 누나를 위해 명품가방을 선물했다. 딘딘은 “명품백을 사는 게 처음이다”라고 말했고, 큰 누나는 “이런데 돈을 쓰는 애가 아니다. 나름 되게 알뜰한 애다”라며 놀라워했다. 딘딘은 “누나가 교수를 됐는데 선물은 해야할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큰 누나는 “작은 거 사지 왜 큰 거 샀어”라고 말했고, 딘딘은 “아니 둘째 누나가 이 사이즈라고 해서”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큰 누나는 먼저 자리를 뜨고 딘딘은 매형과 집 근처로 술을 마시러 갔다. 주말 부부가 실감이 나냐는 질문에 형부는 “한 달 정도 되가니까 이제 실감이 난다”라고 설명했다. 

 딘딘은 “소개팅 한 번 해봤다. 누나들한테 소개팅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어색한 소개팅이 안 맞는 것 같다고 했다”라고 말하기도. 딘딘은 조용하고 단아한 큰 누나와 같은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딘딘은 “말이 적은 사람과 많은 사람 중에 고르라면 적은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큰 누나는 “사랑한다고 말해주고 싶고, 저는 오랫동안 학교를 다니고 사회 생활한 지 얼마 안 됐다. 딘딘이 어릴 때 데뷔를 해서 아무도 가족이 모르는 영역에서 일을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는 것 같아 인정해주고 싶고, 자랑스럽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마음을 전했다.

/ skywould514@osen.co.kr

[사진] ‘호적메이트'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