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더팩트

방탄소년단 지민 건보료 체납·압류..빅히트 "우편물 착오"

정병근 입력 2022. 04. 25. 07:28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이 건강보험료를 체납했던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소속사가 "우편물 착오로 누락이 발생했다"며 사과했다.

빅히트뮤직은 24일 밤에 낸 해명 입장문에서 "아티스트 숙소로 도착한 우편물을 회사가 1차적으로 수령해 아티스트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일부 우편물에 대한 착오로 누락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회사 업무 과실로 심려 끼쳐 사과"

방탄소년단 지민이 건보료를 체납해 본인의 아파트를 압류당했다가 뒤늦게 변제했다. 소속사는 "우편물 착오로 누락이 발생했다. 회사의 업무 과실"이라며 사과했다. /더팩트 DB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이 건강보험료를 체납했던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소속사가 "우편물 착오로 누락이 발생했다"며 사과했다.

빅히트뮤직은 24일 밤에 낸 해명 입장문에서 "아티스트 숙소로 도착한 우편물을 회사가 1차적으로 수령해 아티스트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일부 우편물에 대한 착오로 누락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민은 작년 연말부터 진행된 해외 일정 및 장기 휴가와 이후 해외 스케줄 등으로 연체 사실 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이를 확인한 즉시 체납액을 전액 납부해 현재는 본 사안이 종결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사의 업무 과실로 인해 아티스트 및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비즈한국은 지민이 건강보험료를 체납해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지난해 5월 59억원에 매입한 본인 소유의 서울 한남동 아파트를 압류 당했다가 4번의 압류 등기가 발송된 후에야 체납 건강보험료를 변제했다고 보도했다.

지민을 비롯한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지난해 말 소속사로부터 데뷔 후 2번째 장기 휴가를 받은 바 있다. 지난달 서울 잠실주경기장에서 콘서트를 개최하며 활동을 재개했고 '그래미 어워드' 참석, 라스베이거스 공연 등을 마쳤다.

kafk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