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비인두암 회복' 김우빈, 6년만 안방극장 복귀..선장役 위해 태닝(우리들의 블루스)

하수정 입력 2022. 03. 29. 13:58

기사 도구 모음

'우리들의 블루스' 김우빈이 6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김우빈은 2016년 이후 6년만 드라마 복귀작으로 '우리들의 블루스'를 선택했다.

이런 가운데 제작진은 '우리들의 블루스' 속 선장 박정준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김우빈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드라마 복귀를 위해 열심히 역할을 준비한 김우빈의 열정에 '우리들의 블루스' 속 그의 변신이 더 기다려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하수정 기자] ‘우리들의 블루스’ 김우빈이 6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4월 9일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극본 노희경/연출 김규태/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지티스트)는 따뜻하고 생동감 넘치는 제주, 차고 거친 바다를 배경으로 다양한 인물들의 각양각색 인생 이야기를 담은 옴니버스 드라마다. ‘라이브(Live)’, ‘디어 마이 프렌즈’, ‘괜찮아, 사랑이야’ 등을 집필한 노희경 작가표 위로와 울림이 있는 드라마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우리들의 블루스’를 향한 기대의 중심에는 배우 김우빈도 있다. 김우빈은 2016년 이후 6년만 드라마 복귀작으로 ‘우리들의 블루스’를 선택했다. 시청자들을 설레게도 웃게도 했던 김우빈의 연기를 다시 드라마로 볼 수 있다는 것이 기대감을 높인다. 김우빈은 한층 성숙하고 멋진 모습으로 시청자를 찾을 예정이다.

극 중 김우빈은 천성이 맑고 따뜻한 순정파 선장 박정준으로 분한다. 박정준은 남들이 다 서울로 갈 때에도 큰 욕심 없이 고향 제주와 가족들을 지키겠다며 뱃사람으로 남았다. 사랑하는 여자와 함께 제주에서 소박하게 사는 것이 그의 꿈. 버려진 버스를 리모델링해 카페처럼 꾸며 바닷가에 살 만큼 낭만 있는 남자이기도 하다.

이런 가운데 제작진은 ‘우리들의 블루스’ 속 선장 박정준으로 완벽하게 변신한 김우빈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극중 박정준은 낚시를 하고 해녀들을 배에 태워주는 것뿐 아니라 경매장에서, 또 시장에서 생선을 팔며 바쁘게 살아간다. 생의 현장에 자연스럽게 녹아 든 김우빈의 모습이 우직하고 성실한 선장 박정준의 캐릭터를 보여준다.

특히 선장 역할을 위해 태닝을 한 김우빈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김우빈의 팔에는 햇볕에 그을린 반소매 자국이 남겨져 있다. 김우빈은 뜨거운 태양 아래 뱃일을 하는 선장 박정준을 표현하기 위해 반소매 자국 그대로 태닝을 해, 생활감과 디테일을 더했다고. 드라마 복귀를 위해 열심히 역할을 준비한 김우빈의 열정에 ‘우리들의 블루스’ 속 그의 변신이 더 기다려진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우리들의 블루스’는 4월 9일 밤 9시 10분 첫 방송된다.

/ hsjssu@osen.co.kr

[사진] 지티스트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