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정호연 "모델 경험, 좋은 일에 도움 됐다 생각" [화보]

신영은 입력 2022. 03. 11. 16:42

기사 도구 모음

정호연이 '엘르' 4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촬영은 배우로 데뷔함과 동시에 전세계적인 아이콘으로 등극한 정호연의 파워풀하면서도 소녀다운 느낌 두 가지를 담는 데에 집중했다.

정호연은 "최근 내게 일어나는 좋은 일들 중 상당 부분에 모델로서 쌓아온 경험이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 루이 비통의 글로벌 앰배서더가 된 것도 마찬가지다. 매 순간에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 요즘 더 많이 드는 이유다"라고 말하며 최근의 경험을 털어 놓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호연이 '엘르' 4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촬영은 배우로 데뷔함과 동시에 전세계적인 아이콘으로 등극한 정호연의 파워풀하면서도 소녀다운 느낌 두 가지를 담는 데에 집중했다.

화보 촬영 후에는 인터뷰가 진행됐다. 정호연은 “최근 내게 일어나는 좋은 일들 중 상당 부분에 모델로서 쌓아온 경험이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 루이 비통의 글로벌 앰배서더가 된 것도 마찬가지다. 매 순간에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생각이 요즘 더 많이 드는 이유다”라고 말하며 최근의 경험을 털어 놓았다.

평소 성실한 태도로 잘 알려져 있는 만큼 ‘열심히’라는 단어가 갖는 의미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어떤 일이든지 열심히 하려고 하는 것은 사실이다.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기울인 시간과 노력에 대한 존중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답하는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였다.

MZ 세대를 대표하는 아이콘으로 자리 매김한 만큼 또래 혹은 더 어린 여자 아이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고 묻자 쑥스러워 하는 한편 “좀 더 주위를 둘러보라고 말해주고 싶다. 나이가 어릴 때는 자기 자신에게만 집중하는 경향이 있지 않나. 가족, 친구 등 조금만 더 주변에 관심을 두고 둘러보면 좋겠다”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네기도 했다.

정호연은 최근 미국배우조합상(SAG)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는 것은 물론 '파리 루이 비통 쇼'의 오프닝을 장식하며 다시 한번 글로벌 영향력을 공고히 했다. 정호연의 화보와 인터뷰, 그리고 영상은 '엘르' 4월호와 웹사이트, 그리고 엘르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ㅣ엘르 코리아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