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美 SAG, '오징어 게임' 잔치였다 '3관왕'..'韓 최초' 이정재X정호연 '남녀주연상' [종합]

입력 2022. 02. 28. 11:42

기사 도구 모음

황동혁 감독의 '오징어 게임'이 미국배우조합(SAG)상을 휩쓸었다.

한국 최초를 넘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이정재의 '남우주연상', 정호연의 '여우주연상', '스턴트상'까지 3관왕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해 전 세계 넷플릭스 1위, 글로벌 신드롬을 일으킨 '오징어 게임'은 TV드라마 부문 '스턴트 앙상블상', '남주주연상'(이정재), '여우주연상'(정호연), 그리고 대상격인 '앙상블상'까지 총 4개 부문 후보에 오른 바.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황동혁 감독의 '오징어 게임'이 미국배우조합(SAG)상을 휩쓸었다. 한국 최초를 넘어 비영어권 드라마 최초로 이정재의 '남우주연상', 정호연의 '여우주연상', '스턴트상'까지 3관왕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27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산타모니카에선 제28회 미국배우조합(SAG·Screen Actors Guild) 시상식이 열렸다. 이는 세계 최대 배우 노조이자 할리우드 업계를 대표하는 미국배우조합(SAG)이 주최하는 시상식.

지난해 전 세계 넷플릭스 1위, 글로벌 신드롬을 일으킨 '오징어 게임'은 TV드라마 부문 '스턴트 앙상블상', '남주주연상'(이정재), '여우주연상'(정호연), 그리고 대상격인 '앙상블상'까지 총 4개 부문 후보에 오른 바.

수상 결과는 무려 3관왕 달성으로, K-콘텐츠의 위상을 높였다. 먼저 이정재는 '석세션 시즌3'의 브라이언 콕스, 키에란 컬킨, 제레미 스트롱과 '더 모닝 쇼' 빌리 크루덥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정재는 "세상에 너무 감사합니다. 너무 큰일이 저한테 벌어졌다. 종이에 많이 써왔는데, 다 읽지를 못하겠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징어 게임'을 사랑해 주신 세계 관객 여러분, 너무 감사드린다. '오징어 게임' 팀도 너무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정호연 역시 '더 모닝 쇼'의 제니퍼 애니스톤, 리즈 위더스푼과 '핸드메이즈 테일 시즌4' 엘리자베스 모스, '석세션 시즌3' 사라 스누크 등 할리우드 스타들을 꺾고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무대에 오른 정호연은 눈물을 왈칵 쏟으며 "감사드린다. 여기 계신 많은 배우분을 관객으로서 TV에서, 스크린에서 많이 뵀었었는데 항상 그분들을 보면서 배우가 되고 싶다는 꿈을 꿨었다. 지금 이 자리에 와 있다는 자체가 진심으로 영광이고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꿈을 이루게 해준 '오징어 게임' 팀 사랑합니다"라고 외쳤다.

뿐만 아니라 '오징어 게임'은 TV 부문 '스턴트상'도 수상했다. '코브라 카이 시즌3', '팔콘과 윈터 솔져', '로키', '메어 오브 이스트타운' 등을 제쳤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