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크레이지 러브' 김재욱 "코믹한 요소들 많아, 정신없이 웃길"

김명미 입력 2022. 02. 24. 13:09

기사 도구 모음

'크레이지 러브' 김재욱이 "저를 보고 많이 웃으시길 바란다"는 바람을 직접 전해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크레이지 러브'(극본 김보겸, 연출 김정현, 제작 아크미디어)에서 김재욱은 업계 1위 고탑(GOTOP) 교육의 대표이자, 수많은 학생들이 추종하는 스타 강사 '노고진' 역을 맡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크레이지 러브’ 김재욱이 “저를 보고 많이 웃으시길 바란다”는 바람을 직접 전해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크레이지 러브’(극본 김보겸, 연출 김정현, 제작 아크미디어)에서 김재욱은 업계 1위 고탑(GOTOP) 교육의 대표이자, 수많은 학생들이 추종하는 스타 강사 ‘노고진’ 역을 맡았다. 새로운 모습을 보이고 싶어 더 신중했고, 그렇게 2년만에 선택한 작품이 바로 ‘크레이지 러브’다. 그런데 어떤 역할을 맡아도 자신만의 마성으로 소화해내 독보적 캐릭터를 만들어내는 그가 이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엔 의외의 답이 돌아왔다. “어려운 시기라 어두운 작품보다는 보시는 분들이 많이 웃을 수 있는 작품에 출연하고 싶었고, 그러던 중에 만나게 된 것이‘크레이지 러브’다”는 것.

웃음 포인트는 슈퍼을 비서 ‘이신아’(정수정)를 만나 변해가는 과정, 여기서 배어 나오는 인간적인 모습이라고. 김재욱에 따르면, 노고진은 사람을 믿지 않는 철저한 비즈니스맨이다. IQ 190의 천재적인 두뇌를 가졌지만, 인간적 리더십은 부족한 자기중심적 인물이라 남을 이해하지도, 이해하려 하지도 않는다. 하지만 업계의 입지적 전설로 성공가도를 달라던 중 그의 인생을 바꿀 결정적 사건이 터지고, 그 가운데 신아가 등장하면서 살벌하면서도 달콤한 로맨스가 펼쳐진다.

그래서 김재욱은 인물의 무게와 카리스마를 고려해 최대한 정적인 모습으로 접근했다. 의상과 헤어 스타일링에도 쉽게 다가가기 힘든 날카로움을 장착했다. “강사라는 직업을 많이 찾아보고 연구했는데, 그 과정에서 전형적인 틀이 없다는 걸 알게 됐다”는 그는 그래서 김재욱을 투영한 노고진만의 개성을 살렸다. 공개된 스틸컷만 봐도, 완벽하게 떨어지는 수트부터 편안 후드 차림까지, “역시 김재욱”이란 말이 절로 나온다. 김재욱의 ‘미친’ 하이엔드 비주얼에 빠져들 수밖에 없다.

여기서 노고진에게 닥칠 사건이 궁금해지는데, 함께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서 힌트를 얻을 수 있다. 한치의 흐트러짐도 용납할 수 없다는 듯 넥타이를 고쳐 매며 매서운 눈빛을 쏘고 있는 고진은 “날 죽이겠다고? 나? IQ 190 천재 노고진이야!”라고 소리친다. 여기서 알 수 있듯이 주변을 아랑곳하지 않고 제 갈 길만 가던 그가 살인 예고를 받게 된다. 장난이라 가볍게 여겼지만, 날이 갈수록 심해지는 살인 예고에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는 범인을 추적한다.

김재욱의 이야기를 들을 수록 흥미진진한 작품에 대한 기대가 샘솟는 가운데, 그는 마지막으로 “늘 조금이라도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어 익숙하게 연기하지 않으려 한다. 보시는 분들이 새로운 재미를 느끼실 수 있도록 계속 발전하려 한다”는 배우로서의 소신을 밝히며, “초반에 코믹한 요소들이 많은 작품이다. 정신없이 웃고, 인물들과 정들고, 이야기에 빠지다 보면 끝나 있는, 그런 작품이 되길 바란다. ‘크레이지 러브’만의 로맨스도 기대해달라”는 당부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한편 ‘크레이지 러브’는 살인을 예고 받은 개차반 일타 강사와 시한부를 선고받은 그의 슈퍼을 비서가 그리는 달콤 살벌 대환장 크레이지 로맨스 드라마다. ‘저글러스’, ‘국민 여러분!’, ‘낮과 밤’의 김정현 PD가 연출을 맡았다. 오는 3월 7일 오후 9시30분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사진=아크미디어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