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투데이

'고스트닥터' 김범, 태인호에 경고 "더이상 선 넘지 마"

박새롬 입력 2022. 01. 25. 23:1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범이 정지훈 사고에 관한 진실을 가리려는 태인호에 경고했다.

25일 방송된 tvN '고스트 닥터' 8화에서는 중환자 수술 후 빙의에 관해 이야기 나누는 고승탁(김범 분), 차영민(정지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승원의 사주를 받아 차영민의 사고를 냈던 오토바이 운전자 환자가 깨어났다. 하지만 운전자는 그 사실을 기억하지 못하는 듯 했고, 고승탁은 한승원을 찾아갔다. 한승원은 이미 환자 측에 손을 써둔 상태였다.

고승탁은 한승원에게 "더이상 선 넘지 말라"고 경고했다. 한승원은 "너야말로 선 넘지 마라. 너야말로 굉장히 거슬린다"고 말했다. 고승탁은 "나 요즘 선 안 넘으려고 굉장히 참는 중이다. 덕분에 정체성 혼란도 겪고 있다. 그니까 형까지 나 등 떠밀지 마라. 그래봤자 좋을 것 없다"고 쏘아붙였다.

한승원이 "경고하는데"라고 입을 열자, 고승탁은 "경고는 내가 했고 형은 잘 새기기나 하라"고 경고하고 떠났다. 하지만 한승원은 그런 고승탁을 우습게 볼 뿐이었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