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종영 '그해 우리는' 최우식♥김다미, 장거리 연애 청산→행복한 부부됐다 "해피엔딩"[종합]

이혜미 입력 2022. 01. 25. 23:0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최우식과 김다미가 장거리 연애를 청산하고 행복한 부부로 거듭났다.

25일 방송된 SBS ‘그해 우리는’ 최종회에선 웅(최우식 분)과 연수(김다미 분)의 결혼이 그려졌다.

웅은 입양아로 화목한 가정에 어울리는 아이가 되고자 조용히 몸부림쳤던 바. 그런 웅의 마음을 잘 알고 있었던 연옥(서정연 분)은 “우리 웅이, 단 한 순간도 엄마 아들 아닌 적 없었어. 엄마 아들 해줘서 고마워. 이렇게 잘 자라줘서 너무 고맙고”라고 애틋하게 말했다.

이에 웅은 “나는 내가 엄마 아빠를 닮지 못할까봐, 엄마 아빠처럼 좋은 사람이 되지 못할까봐, 그래서 엄마 아빠가 실망하지 않을까, 그게 제일 무서웠어”라며 속내를 터놨고, 연옥은 “어쩌지? 엄마 아빠는 한 번도 실망한 적 없는데. 너를 품에 안은 그 순간부터 지금까지 모든 모습을 사랑했어”라고 화답했다.

조금 더 괜찮은 사람이 되고 싶다는 웅의 고백에 연옥은 “나는 우리 아들이 이제 마음 편히 잘 잤으면 좋겠어”라며 엄마 마음을 전했다.

한편 연수는 도율로부터 파리 본사 행을 제안 받고 선택의 기로에 놓인 상황. “너 하고 싶은 거 하고 살아. 부탁하는 거야”라는 자경의 독려에도 결정을 내리지 못했던 연수는 천천히 자신의 삶을 돌아보게 됐다. 그 결과 더 이상 ‘버티는 삶’이 아닌 주변인들과 함께인 ‘행복한 삶’을 살고 있음을 깨달았다.

결국 파리 행을 포기한 연수는 웅에게 “나 내 인생이 처음으로 좋아지기 시작했어. 처음으로 내가 살아온 길이 뚜렷하게 보여. 그래서 좀 더 이렇게 살아보고 싶어. 난 내 삶이 어쩔 수 없이 살게 된 삶이라 생각했는데 어쩌면 이게 내가 원했던 삶이었구나 싶어. 그래서 조금 더 지금을 살고 싶어”라고 고백했다.

이에 웅은 “얼마나 걸릴까 생각했어. 내가 너한테 어울리는 사람이 되려면 얼마나 더 걸릴까. 너는 내 예상을 뛰어넘을 만큼 멋진 사람인데 나는 너무나 많은 시간을 낭비해왔잖아. 나 이제야 뭘 해야 할지 뭘 하고 싶었는지 보여”라며 유학의 꿈을 고백했고, 연수는 “괜찮아, 웅아. 다녀와. 그래도 우리 괜찮아”라며 그를 독려했다.

연수의 말대로 장거리 연애에도 둘의 애정전선은 변함이 없었다. 웅과 전화통화를 하던 연수는 “사랑해”라는 그의 고백에 “너 그 말 얼마나 오래 걸렸는지 알아? 왜 지금까지 한 번을 안 한 거야? 멍청이. 그런 건 얼굴 보고 해야지”라며 눈물을 터뜨렸다.

예고 없이 한국을 찾아 그런 연수의 뒤에 선 웅은 “국연수, 사랑해”라며 거듭 수줍은 마음을 고백했고, 둘은 로맨틱한 입맞춤으로 애정을 나눴다.

그로부터 2년 후, 유학을 마치고 돌아온 웅은 작가로 성공했다. 연수와 출판 행사를 준비하며 웅은 “너 사실대로 말해봐. 나 처음 봤을 때부터 좋아했지? 너 눈빛부터가 그랬어”라고 주장했다. 이에 연수는 “너야말로 나 처음 봤을 때부터 좋아한 거 아니야? 나 일부러 따라다녔지?”라며 웃었다.

이 자리에서 밝혀진 건 연수가 웅의 첫사랑이었다는 것. 연수에게 청혼 후 행복한 부부로 거듭난 웅의 모습이 극 말미를 수놓으며 ‘그해 우리는’이 꽉 닫힌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그해 우리는’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