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원일 셰프 "뉴욕서 김밥집 두 곳 운영, 뉴욕 타임스에도 소개" ('맘마미안')

입력 2022. 01. 25. 21:3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이원일 셰프가 한식 전도사로 나선 근황을 알렸다.

2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맘마미안'에는 이원일 모자가 출연했다. 이원일은 셰프 군단이 만든 음식 사이에서 어머니의 손맛을 찾아나섰다.

2라운드 '맘마를 찾아라'에서는 승우아빠와 이원일 어머니가 이원일의 추억이 가득 담긴 등갈비비지탕으로 맞붙었다. 이원일은 미국 뉴욕 맨해튼과 브루클린에서 김밥집을 운영하고 있다며 "뉴욕타임스, 이터 등 유명 매체에 소개됐다"라고 밝혀 박수를 받았다.

또 "한국 음식 문화라고 하면 '비빔'을 생각하는데 외국인에게는 돌돌 말려 있는 게 접근하기 쉽다. 설명할 때 '코리안 스시 아니냐'라고 하면 '스시라는 말 쓰지 말라. 한국의 고유 음식 김밥이다'라고 설명한다. 힘들지만 사명감으로 하고 있다"라고도 말했다. 이혜성은 "한식 전도사다"라며 놀라워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