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김다미, ♥최우식 전시회 못갔다.."나 힘들어" 눈물 (그 해 우리는)[종합]

하지원 입력 2022. 01. 24. 23: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그 해 우리는' 김다미가 아픈 할머니의 곁을 지키다 최우식의 전시회에 가지 못했다.

2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그 해 우리는'에서는 최웅(최우식 분)의 전시회에 가지 못한 국연수(김다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국연수의 할머니 강자경(차미경)은 "왜 아직 이러고 있는 거야. 웅이한테 안 가봐? 아까 의사선생님 말씀 못 들었냐. 괜찮다니까 어여 가라"며 안쓰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국연수는 "일부러 이러는 거지. 나 두고 가려고. 나 떠날 준비 하려고"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강자경은 "할머니 말 잘 들어 연수야. 네 할미 독한거 알지? 나는 오래오래 살 거다. 저승 썩을 것들이 데리러 와도 안 따라갈 거다"라며 국연수를 안심시켰다. 그러면서도 "근데 무서운 게 천에 하나 만에 하나 너 하나 두고 갈까 무섭다"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국연수는 "그런 소리 하지 마 할머니. 내가 할머니 없이 어떻게 살아"라며 말했고 강자경은 "살아야지. 나 없어도 살아야지. 밥도 잘 먹고 하고 싶은 것도 하고 그렇게 살아야지. 내가 널 보면 무슨 생각이 드는지 알아? 네가 나처럼 살아가는 게 내 천벌이지 싶다"라고 했다.


국연수가 "나는 할머니만 있으면 돼. 할머니도 나만 있으면 되잖아. 우리 지금까지 잘 살았잖아"라고 하자 강자경은 "나는 너만 있으면 돼. 나는 늙어갈 일만 남았으니까 너 하나만 있으면 돼. 그런데 너는 이 할머니처럼 살지 마. 옆에 사람도 두고 하고 싶은 것도 하고. 그렇게 재미나게 살아 인생을. 나 때문에 살지마 연수야. 그래야 나 죽어서 네 엄마 아빠 볼 낯짝이 있어"라고 전했다.

국연수는 전화를 받지 않는 최웅에 불안함을 느꼈다. 최웅의 집을 찾은 국연수는 "내가 또 다 망쳐버린 줄 알았다. 미안해 웅아"라고 했다. 최웅은 "언제부터 여기 있었냐. 내가 말했지 그럴 일 없다고. 넌 아무것도 망치지 않아 연수야"라며 다독였다. 국연수는 "웅아 나 힘들어"라며 눈물을 흘렸고 최웅은 그런 연수를 꼭 안았다.

사진=SBS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