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 개물림 사고 이후 근황 "50바늘 듬성듬성 꿰맸다" [TV캡처]

이소연 기자 입력 2022. 01. 24. 23:2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형욱, 이경규 / 사진= KBS2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강형욱이 개물림 사고 이후 근황을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KBS2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장도연, 강형욱, 이경규가 서로의 근황을 나눴다.

이경규는 강형욱에게 "어떻게 강아지에게 물렸냐"고 물었다. 그는 "개인적으로 훈련하고 놀다가 '공 물어라' 했는데, 손을 물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개에게 물린 적은 여러 번인데 수술대에 오른 건 처음이다. 개에 물려서 잘린 모양이 균일하지를 않아서 40~50 바늘을 듬성듬성 꿰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창피하지만 굴렀다. 허리를 못 펴서 바닥에 뒹굴었는데 너무 감사하게도 청소하시는 분이 저를 발견하시고 사람들을 불러왔다. 손이 다쳤는데 부축받고 일어났다. 개도 놀라서 치료받고 왔는데 너무 불쌍하게 눈치보고 있더라. 이리 오라고 했더니 붕대 감은 손을 보고 또 터그 장갑인 줄 알고"라며 웃었다.

이경규 또한 "(백신) 부스터샷을 맞아서 조금 아프다"고 말했다. 장도연이 "낚시 괜찮으시냐"고 묻자 이경규는 "쉬어야 할 것 같다"고 중얼거렸다. 이어 이경규는 "카메라 앞에선 아픈 척을 해야 한다"며 중얼거렸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