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박시환 '"놀면 뭐하니' 박재정과 여전히 친해.. 잘 돼서 너무 좋다"

손진아 입력 2022. 01. 24. 22:0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박시환이 부드러운 보이스로 대중을 홀렸다.

박시환은 24일 오후 방송된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에 출연했다.

이날 ‘노래 잘하는 남자’로 가수 손태진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한 박시환은 한층 더 어려진 비주얼과 감미로운 목소리로 포문을 열었다.

박시환이 부드러운 보이스로 대중을 홀렸다. 사진 = MBC 표준FM ‘정선희, 문천식의 지금은 라디오 시대’ 캡처
박시환은 “가까이서 보는 건 처음이다, 예전에 ‘불후의 명곡’에서 한 번 봤었고, ‘열린음악회’에서 스치듯 봤다”라며 함께 출연한 손태진과의 일화를 전하는가 하면, “볼 때마다 항상 지금 시대에 태어나기 잘했다고 생각한다. (손태진 씨의) 음악을 들을 수 있어 감사하다”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본인의 미성 칭찬에 박시환은 “이번 신곡 ‘사랑하지 않아서야’ 녹음을 끝낸 후 같은 소속사 배기성 선배가 ‘정말 미성이다, 목소리가 예쁘다’고 해주셨다. 그래서 제가 최대한 허스키하게 내는 거다고 하니까 배기성 선배가 ‘나도 최대한 미성으로 내는 거야’고 하시더라”라며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박시환은 ‘슈퍼스타K’ 때부터 이어져온 ‘볼트’라는 별명을 공개하는가 하면, 당시 우승자 박재정에 대해 “여전히 친하다. ‘놀면 뭐하니?’ 출연 전에도 만나 밥 먹었다. 지금 잘 돼서 너무 좋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이번 신곡 ‘사랑하지 않아서야’ 곡 소개를 설명한 박시환은 “뮤직비디오를 원테이크로 촬영했다.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저녁에는 눈보라가 치고, 사명감을 가지고 빨리 끝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비하인드를 전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이외에도 박시환은 신곡 ‘사랑하지 않아서야’를 비롯해 K2김성면의 ‘그녀의 연인에게’를 라이브로 열창, 추운 겨울에 알맞은 애절함을 표현하는 것은 물론, 상큼한 ‘상어 가족’을 박시환표 발라드로 재탄생시켜 눈길을 끌었다.

[손진아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