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두 번째 남편' 오승아, 엄현경 살해 시도→절벽 아래로 추락 [종합]

김은정 입력 2022. 01. 24. 19:3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오승아는 살아있을까.

24일 오후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에서는 봉선화(엄현경 분)을 죽이려던 윤재경(오승아 분)이 절벽 아래로 추락했다.

이날 윤재경은 김수철(강윤 분)의 도움으로 경찰서에서 도망쳤다. 태양이(정민준 분)를 데리고 폐공장으로 향한 재경은 봉선화에게 아이 사진을 보내며 "혼자와라. 경찰에 알리는 순간 태양이 영원히 못 본다"고 으름장을 놨다.

마음이 급한 선화는 "하자는대로 하겠다. 태양이는 보내달라"고 엄마의 정에 호소했다. 윤재민(차서원 분)에게 연락을 할까 고민했지만 이내 포기했다. 재경의 도주를 지시한 윤대국(정성모 분)은 재경이 태양이까지 데리고 갔다는 말에 격노했다. 하지만 여전히 언론을 잠재우며 회사 이미지 타격을 더 신경썼다.

재경은 수철의 만류에도 "봉선화 사고사로 처리될 거다. 이번에 없애지 않으면 계속 시달릴 거"라며 선화를 없애려 했고, 태양이까지 대국과의 딜 수단으로 이용하려 했다.

선화를 절벽으로 불러낸 재경은 "아번에 끝장을 보고 우리 악연을 정리하자"면서 목을 졸랐다. 적반하장으로 선화를 원망하며 "모든 게 너 때문이다. 너만 사라져주면 된다"고 큰 돌을 휘두르던 재경은 절벽 너머로 추락했다.

비명 소리를 들은 수철이 달려왔고, 바로 대국에게 보고했다. 위치 추적으로 따라온 재민은 "죽으면 안되는데 어떡해"라며 울먹이는 선화를 다독였다.

대국은 계속 언론을 통제하며 재경을 찾으라고 지시했고, 주해란(지수원 분)은 태양이와 선화를 걱정했다. 소식을 들은 박행실(김성희 분)은 해란에게 "재경이 살려내라"며 소리쳤다.

한편 별장에서 머물던 태양이는 수철의 수하들 몰래 빠져나와 또 다른 사건을 예고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