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엔

심현섭 "전성기 하루 3억 벌어, 하루에 행사+광고 14개"(두시만세)

이해정 입력 2022. 01. 24. 15:4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해정 기자]

개그맨 심현섭이 전성기를 회상했다.

1월 24일 방송된 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에는 개그맨 심현섭, 김영희, 성현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심현섭은 과거 유행어를 선보이며 녹슬지 않은 입담을 뽐냈다. 박준형은 "예전에 얼마나 잘 나갔는지 말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예전에 심현섭 이름을 딴 햄버거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심현섭은 "지금은 사라진 극장에 밤바야 햄버거가 있었다"고 했다. 박준형은 "후배들이 가서 전단지를 엄청 돌렸었다"고 했고 심현섭은 "그건 내가 시킨 건 아니다"라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심현섭은 "후배들이 유튜브에서 제가 군기를 없앴다고 하던데 그건 좋더라"면서 "SBS 출신으로 KBS에 와서 군기를 못 잡은 것 뿐이다"라고 정정해 폭소를 일으켰다.

심현섭은 전성기를 회상하며 "하루에 행사, 광고 다 해서 14개까지 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박준형은 "하루에 3억도 벌었다"고 덧붙여 놀라움을 안겼다. 심현섭은 "전부 다 엄마 간병비로 들어갔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표준FM '박준형, 정경미의 2시 만세')

뉴스엔 이해정 hae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