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박찬민 딸 박민하, 16세 사격천재 맞네 "최종 목표=올림픽"(피는못속여)

황혜진 입력 2022. 01. 24. 13:0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사격 천재 민하의 사격대회 현장이 공개된다.

1월 24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되는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 3회에서 16세 사격천재 민하의 대회 D-DAY가 그려진다.

이날 민하는 아빠 박찬민과 함께 ‘제34회 경기도 회장배’ 사격대회 현장으로 향한다. 지난주 딸기사탕 징크스를 고백한 민하는 사탕 두개를 먹으며 긴장감을 해소한다. 반면 아빠 박찬민은 민하에게 잔소리 일격을 가하며 열혈 매니저 모드에 돌입한다.

본격 사격대회가 시작되고 민하는 연습 사격 첫발부터 10.9점 만점에 10.5점을 쏴 박찬민을 안심시킨다. 하지만 실전에 돌입하자 예상치 못한 실수로 9점대의 낮은 점수를 연발해 위기를 맞는다. 결국 코치가 민하를 벤치로 불러들이는 상황까지 발생한다.

웃음이 넘쳐나던 스튜디오에도 심각한 분위기가 맴돌고, 모든 출연진들이 민하의 75분간의 사투를 온 마음으로 응원한다. 특히 대회 중간 민하의 순위가 10등까지 떨어지자, 김병현은 “진짜 힘든 스포츠네”라며 깊은 탄식을 내뱉는다.

대회 후 민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원래 쐈던 (잘한) 점수가 있으니까 욕심이 생겨서 더 긴장됐다”고 털어놓는다. 그러면서 민하는 “제 최종 목표는 올림픽”이라고 덧붙여 ‘스포츠 레전드’ 이동국X김병현X이형택에게 박수 갈채를 받는다. 민하가 위기를 극복하고,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제작진은 “5세 ‘애교둥이’에서 16세 ‘사격천재’로 성장한 민하의 대회 모습이 신선한 충격을 안길 것”이라며 “방송 촬영과 아빠 박찬민의 ‘잔소리’ 부담에도 불구하고 자신만의 페이스를 유지하는 민하의 모습에 스튜디오 모두가 과몰입하며 찐 응원을 보냈다. 사격의 매력을 발견하는 동시에 민하의 남다른 승부 근성을 확인할 수 있는 한 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