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단독] '왜 오수재인가', 감독 백신 미접종→코로나19 확진..연출 추가 투입

문지연 입력 2022. 01. 24. 10:45 수정 2022. 01. 24. 11:1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왜 오수재인가' 박수진 감독이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격리되며 연출진이 추가 투입됐다.

24일 연예계 관계자는 스포츠조선에 "현재 촬영을 진행 중인 SBS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김지은 극본)이 백신 미접종자였던 박수진 감독의 코로나19 확진 이후 연출진의 변화가 있었다"며 "현재는 김지연, 강보승 감독이 공동 연출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촬영에 돌입했던 서현진, 황인엽 주연의 '왜 오수재인가'는 박수진 감독의 코로나19 확진 이후 2주간 촬영을 중단했던 바 있다. 백신 미접종자였던 박수진 감독은 코로나19 확진 이후 건강상의 이유로 촬영장에 복귀하지 못한 상태. 앞서 SBS는 '런닝맨' 출연 중이던 송지효가 '양약 알레르기(약물 알레르기)'에 따른 백신 미접종자였음이 알려지며 화제가 됐던 바 있다. 이에 '백신 미접종' 등에 대한 심각성 역시 대두되는 중이다.

SBS는 이날 스포츠조선에 "박수진 감독은 기저질환이 있어 의사권유로 백신을 맞지 못했다"며 "확진이 된 2021년 12월31일 이후부터 격리되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현재 다른 감독 투입해서 촬영 진행 중이다"고 설명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 잘못된 선택으로 인생의 방향이 틀어져 버린 두 사람, 깊은 나락에서 벗어나기 위한 이들의 이야기가 색다른 '미스터리 멜로(LAW)'의 탄생을 예고했던 바 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