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포츠서울

'헤이즈 본상' 대리수상 현아 "헤이즈 많이 아파. 옆에서 잘 챙기겠다"[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박효실 입력 2022. 01. 23. 19:2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수 현아가 2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에서 R&B 힙합상을 수상한 뒤 소감을 밝히고 있다. 박진업기자 upandup@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음원강자’ 헤이즈가 본상 수상의 영광을 안은 가운데, 이날 R&B 힙합상을 수상한 가수 현아가 대리수상했다.

헤이즈는 23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제31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이하 서울가요대상)’ 시상식(주최 스포츠서울, 주관 서울가요대상 조직위원회)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독보적인 보이스컬러로 큰 사랑을 받았던 헤이즈는 지난해 7번째 EP앨범 ‘HAPPEN’을 발매했고, 타이틀곡 ‘헤픈 우연’으로 음원 차트를 강타했다. 이날 건강 문제로 시상식에 불참했다.

같은 소속사인 현아가 대리수상한 가운데 현아는 “다혜씨께 제가 받아서 꼭 전달드리겠다. 제가 수상소감을 적어왔는데...”라며 드레스에 꽂아놓은 쪽지를 꺼내 헤이즈의 수상소감을 대리로 읽었다.

그는 “이렇게 대리수상은 처음이라 전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것같아서 받아왔다”면서 “지난 한해도 헤이즈의 음악을 사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 계절과 상관없이 내내 마음 따뜻한 한해 보내셨으면 좋겠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현아는 “헤이즈가 요즘 많이 아프다. 팬분들이 걱정하실까봐 티를 안 내더라. 내가 옆에서 잘 챙기도록 하겠다. 모두 아프지 않고 건강 챙기시고 마음도 챙기시면 좋겠다”라고 인사했다.
gag11@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