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단독]역시 히어로..임영웅, 교통사고 현장서 생명 살렸다

문완식 기자 입력 2022. 01. 23. 16:27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임영웅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위급한 환자를 살렸다.

23일 스타뉴스 단독 취재 결과, 임영웅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도 방향 반포대교 인근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에게 최초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대처를 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사고 차량 운전자에게 응급조치를 한 사람은 임영웅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1일 올림픽대로 교통사고 현장 최초 신고→심폐소생술
[스타뉴스 문완식 기자]
가수 임영웅

가수 임영웅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위급한 환자를 살렸다.

23일 스타뉴스 단독 취재 결과, 임영웅은 지난 21일 오후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도 방향 반포대교 인근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에게 최초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대처를 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4, 5시께 한 승합차가 복수의 차량들을 추돌하고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로 인한 정체 상황 속에 누군가가 사고 차량 운전석으로 향했고 조수석의 여성이 정신을 잃은 남성 운전자를 깨우고 있는 것을 목격, 이상을 감지하고 운전석을 눕힌 뒤 심폐소생술을 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사고 차량 운전자에게 응급조치를 한 사람은 임영웅이었다. 임영웅은 운전자에 대한 응급조치 후 동행한 관계자 등과 함께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차량 밖으로 꺼내 눕힌 뒤 담요를 덮어주고 응급조치를 이어갔다. 현장에 도착한 119구조대는 의식을 차린 운전자를 이송할 수 있었다.

서초 소방서 관계자는 23일 스타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임영웅 씨가 최초 신고를 했고, 도움을 줬다"라며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목격자들이 한 남성이 구조를 도왔다고 했고, 그 남성의 이름과 연락처 등 인적상황을 기재했는데 나중에 확인해 보니 임영웅 씨였다"라고 밝혔다.

문완식 기자(munwansik@mt.co.kr)

문완식 기자 munwansik@mt.co.kr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