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악의 마음' 김남길 프로파일링 맞았다, 토막살인범 집 발견 '소름'

서유나 입력 2022. 01. 22. 22:19

기사 도구 모음

김남길이 자신의 프로파일링과 일치하는 범인의 집을 찾는데 성공했다.

1월 2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 4회에서는 토막살인범의 집이 발견됐다.

창의동 5세 여아 토막살해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던 송하영은 이날 자신의 프로파일링 조건과 완벽히 일치하는 수상한 집을 발견했다.

그녀는 자신도 역시 용의자가 연락이 되지 않아 집에 와본 거라며 "월세 밀려놓고 무소식"이라고 토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김남길이 자신의 프로파일링과 일치하는 범인의 집을 찾는데 성공했다.

1월 22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극본 설이나, 연출 박보람) 4회에서는 토막살인범의 집이 발견됐다.

창의동 5세 여아 토막살해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이던 송하영은 이날 자신의 프로파일링 조건과 완벽히 일치하는 수상한 집을 발견했다. 바깥에 잘 정리된 짐, 사건 현장과 가까운 위치 등에 이 곳이 범인의 집이라고 확신한 송하영은 당장 윤태구(김소진 분)에게 연락을 취했다.

이후 송하영, 윤태구는 집 안으로 들이닥쳤으나 사람은 없었다. 대신 두 사람은 사망한 여아가 넣어졌을 거라 추정되는 냉장고, 여아의 머리핀, 그리고 날카로운 칼을 찾아냈다.

하지만 집은 먼지가 폴폴 쌓인 채였다. 송하영은 저 정도 정리습관을 가진 남성의 집에 먼지가 쌓여 있을 정도면 "꽤 오랫동안 집에 안 들어왔다는 증거"라고 분석했다. 그래도 일단 송하영, 윤태구는 범인의 집 앞에서 기다려 보기로 했다.

날이 밝고 해당 집의 집주인이 나타났다. 그녀는 자신도 역시 용의자가 연락이 되지 않아 집에 와본 거라며 "월세 밀려놓고 무소식"이라고 토로했다. 그 뒤 기동수사대는 본격적으로 해당 집과 그 주변을 수색했다. (사진=SBS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