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최민환♥율희 "아이들 얘기 아니면 대화 없어"..집돌이vs밖순이 온도차(살림남2)

이하나 입력 2022. 01. 22. 21:44

기사 도구 모음

최민환 율희 부부가 극과 극 성향을 드러냈다.

1월 22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둘만 남겨진 최민환, 율희 부부의 모습이 공개 됐다.

최민환, 율희 부부는 주말 동안 시골집 가는 부모님을 따라갈 쌍둥이 딸 외출 준비로 정신없는 시간을 보냈다.

잔뜩 신난 최민환과 달리 율희는 지루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최민환 율희 부부가 극과 극 성향을 드러냈다.

1월 22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둘만 남겨진 최민환, 율희 부부의 모습이 공개 됐다.

최민환, 율희 부부는 주말 동안 시골집 가는 부모님을 따라갈 쌍둥이 딸 외출 준비로 정신없는 시간을 보냈다. 쌍둥이들은 부쩍 자기 주장이 심해진 모습을 보였지만, 육아 5년차가 된 부부는 노련하게 아이들 외출 준비를 마쳤다.

아이들이 집을 떠나고 둘만 남겨지자 율희는 “오랜만에 애들 채널 말고 우리 것 볼까. 요즘 홈쇼핑 안 본지도 진짜 오래 됐다”라며 “우리 아기들 얘기가 아니면 대화가 없다”라고 말했다.

최민환은 “워낙 우리가 아이들하고 있으면 정신 없어서 그런 것도 있다. 아이들 없으면 축 처진다”라고 공감하며 “우리 오랜만에 시간이 났으니까 재밌는 것 하자”라며 장난감 도미노를 들고 나왔다.

잔뜩 신난 최민환과 달리 율희는 지루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율희는 여러 번이나 도미노를 쓰러트려 최민환에게 구박을 받았다. 율희는 “같은 부분이 아예 없다. 남편은 200% 집돌이다. 나는 시간이 나면 무조건 친구들을 보러 가거나 바깥으로 나가는 편이다”라고 설명했고, 두 사람은 극강의 온도차를 보였다.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