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불가살' 김우석 "이준이 600년 전 나와 엄마 죽여" 이진욱 분노

유경상 입력 2022. 01. 22. 21:38

기사 도구 모음

김우석이 이진욱에게 600년 전 진실을 알렸다.

단활(이진욱 분)은 600년 전 아들 남도윤이 옥을태의 칼을 맞고 생사를 오가자 600년 전처럼 아들을 잃을까봐 걱정하며 곁을 지켰다.

단활은 600년 전 아내 민시호(공승연 분)에게는 남도윤이 다친 사실을 숨겼다.

단활은 "미안하다"며 "너 이렇게 만든 놈이 누구냐. 옥을태냐. 왜? 뭐 때문에?"라고 물었고, 남도윤은 "내가 알면 안 되는 걸 알았다. 600년 전에 옥을태가 나랑 우리 엄마를 죽였다고 한다"고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우석이 이진욱에게 600년 전 진실을 알렸다.

1월 22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불가살’ 11회(극본 권소라 서재원/연출 장영우)에서는 옥을태(이준 분)의 칼을 맞은 남도윤(김우석 분)이 의식을 찾았다.

단활(이진욱 분)은 600년 전 아들 남도윤이 옥을태의 칼을 맞고 생사를 오가자 600년 전처럼 아들을 잃을까봐 걱정하며 곁을 지켰다. 단활은 600년 전 아내 민시호(공승연 분)에게는 남도윤이 다친 사실을 숨겼다.

이어 남도윤은 “형도 칼에 찔렸을 때 이런 느낌이었어요? 어떻게 참았냐. 완전 아프다. 너무”라며 의식을 찾았다. 단활은 “미안하다”며 “너 이렇게 만든 놈이 누구냐. 옥을태냐. 왜? 뭐 때문에?”라고 물었고, 남도윤은 “내가 알면 안 되는 걸 알았다. 600년 전에 옥을태가 나랑 우리 엄마를 죽였다고 한다”고 알렸다.

단활은 민상운(권나라 분)의 말대로 600년 전 자신의 아내와 아들을 죽인 불사살이 민상운이 아닌 옥을태라는 데 분노했다. 단활이 바로 옥을태에게 가려고 하자 민상운은 “아직 옥을태를 죽일 방법도 모른다. 도윤이 회복하는 게 먼저다”고 말렸다. (사진=tvN ‘불가살’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