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MK스포츠

강예원 "'가품 논란' 송지아, 첫 미팅 때 풀파티 간다고..귀엽더라"(아는 형님)

김나영 입력 2022. 01. 22. 21:2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는 형님’ 송지아(프리지아)가 소속사 대표 강예원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이하 ‘아형’)에서는 강예원, 이영지, 송지아가 출연했다.

이날 송지아는 강예원과의 첫만남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갑자기 나한테 전화가 왔다. 모르는 번호로. 받자마자 ‘배우 강예원인데요’ 하더라. 장난 전화인 줄 알고 끊으려 했다. 계속 설명을 해서 만났는데 진짜 강예원이더라”고 밝혔다.

‘아는 형님’ 송지아(프리지아)가 소속사 대표 강예원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사진=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캡처
강예원은 “미팅 끝나고 ‘오늘 끝나고 어디 가시나 봐요?’ 했더니 ‘네, 언니~ 저 풀파티 가요’라고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너무 귀엽잖아”라고 덧붙였고, 강호동은 주위 멤버들에게 “풀? 풀파티?”라고 궁금해했다.

이를 포착한 송지아는 “호동이 풀파티 모르나봐”라고 말했고, 서장훈은 “호동이는 모래파티만 가봤다”라고, 이진호는 “아모래파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송지아는 강예원의 첫인상에 대해 “그냥 똑같았다. TV랑. 인간미도 있고 좋게 느껴졌다”라고 답했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